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사곡 해양플랜트국가산단 조성 ‘없던 일로’14일 주총서 법인 해산 최종 확정

정부 승인 단계에서 막혔던 거제 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14일 특수목적법인 해산 확정에 따라 ‘없던 일’이 됐다.

거제시에 따르면 산단 조성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법인(SPC)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는 14일 주주총회를 열어 법인 해산을 최종 확정한다.

앞서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는 지난해 11월 이사회에서 주주사 전원 동의로 법인 해산을 의결하고 청산인을 선임해 채권관계 정리, 잔여재산 분배 등 법인 해산을 위한 마지막 절차에 들어갔었다. 14일 주주총회에서 ‘청산 결과 보고서’가 승인되면 법인 해산 작업이 최종적으로 마무리되는 것이다.

거제 해양플랜트 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사등면 사곡리 일원에 총사업비 1조7340억원을 들여 458만㎡ 규모의 해양플랜트 모듈 생산 국가산단을 조성하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지난 2014년 12월 국토교통부 제6차 국토정책위원회에서 국가산단 개발 확정 발표가 나면서 탄력이 붙었고, 2015년 실수요자조합인 강서산단(30%)과 거제시(20%), SK에코플랜트·쌍용건설·대우조선해양건설(30%), 한국감정원(10%), 경남은행(10%)이 특수목적법인(SPC)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를 설립해 사업을 추진했다.

2017년 2월 공유수면 매립 중앙연안심의회를 통과했고 그해 11월엔 중앙산업단지계획 심의회 심의도 가결됐으나 최종 승인권자인 국토교통부가 승인 결정을 미루면서 제동이 걸렸다. 대기업 참여가 없고 실수요 기업 유치와 자금 조달 계획이 미흡하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더해 2017년 진행됐던 환경영향평가 본안 협의가 기한 만료로 지난해 실효 처리되면서 사업 자체가 원점이 됐고, 사업 포기 수순으로 이어졌다.

거제시 관계자는 “해양플랜트 산단 예정지인 사곡만 일대가 수년째 토지거래허가 제한구역으로 묶이면서 주민 재산권이 침해되는 등 여러 부작용을 안고 있었다”며 “해양플랜트 산단 조성사업은 백지화되지만 사곡 지역은 KTX 거제역사 입지라는 점에서 역세권 개발에 초점을 맞추는 등 대안을 구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