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출항 전 보트 미리 점검하세요” 무상점검 서비스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주용현)는 4월부터 전국 주요 동력수상레저기구 출·입항지에서 개인 수상레저 활동자에 대한 찾아가는 안전점검 무상서비스를 실시한다.

개인 수상레저 활동자의 동력수상레저기구는 대부분 육상(자가)에서 보관하다 성수기 (4~10월)에만 활동하며, 5년 주기 안전검사에 의존하다 보니 기구를 방치하거나 점검에 소홀하기 쉬워 고장 사고가 빈번히 발생한다.

봄이 되면 동절기에 사용하지 않았던 기구를 점검하지 않은 채 바다에서 레저 활동을 즐기다 단순 고장 등으로 표류되어 구조되기도 하는데, 이 중 일부는 다른 선박과 충돌하거나 암초 등에 의해 좌초되는 등 2차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에 따라, 통영해양경찰서는 낚시・레저 활동자가 증가하는 성수기(4~10월)에 연 2회 이상 개인 수상레저기구 안전점검 서비스와 더불어 활동자의 안전의식을 고취하는 홍보 캠페인을 함께 실시한다.

통영해양경찰서 이정석 해양안전과장은 “대부분의 수상레저 사고는 오랜기간 동안 점검・사용하지 않던 기구를 이용해 레저 활동 중 배터리 방전, 연료고갈 등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사고예방을 위해 출항 전 연료 적재량, 엔진 상태 등 자체 점검하여 안전하고 즐거운 레저활동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3년간 해양경찰청으로 접수된 해상 수상레저사고 총 2,639건 중 2,136건인 81%가량이 단순 고장에 의한 표류사고다. 기구별로는 모터보트(59%) > 고무보트(23%) > 세일링요트(8%) 순으로 모터・고무보트를 이용한 낚시활동이 전체 표류사고의 82%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사고의 원인은 정비불량(66%)>운항부주의(10%)>연료고갈(9%) 순으로 안전의식 부족에 따른 사고가 85% 대부분을 차지하므로 개인 레저활동자들의 출항 전 철저한 기구 점검 및 안전수칙 준수가 필수적이다.

점검서비스는 해양경찰서에서 주관하며 해양교통안전공단(KOMSA), 수리업체 등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추진기관 및 기초 장비 상태 등 기구 전반에 대하여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서비스를 희망하는 동력수상레저기구 소유자는 가까운 해양경찰서에 전화로 사전 예약을 한 후, 지정된 장소로 방문하면 된다.

통영해양경찰서 관내 무상수리 상세일정은 차 후 통영해양경찰서 홈페이지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