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동시조합장 선거 ‘현직 싹쓸이’단독 출마 3개 조합 외 현직 8개 조합 중 7개 조합 ‘수성’

현직 조합장들이 손쉽게 ‘수성(守城)’을 했다.

8일 치러진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거제는 13개 조합 중 단독 출마 3개 조합 외 현직이 출마한 8개 조합에서 7개 조합이 현직 당선으로 귀결됐다.

우선 단독 출마 3개 조합은 거제농협 최창오 당선자(초선), 둔덕농협 김임준 당선자(3선), 하청농협 주영포 당선자(재선)로 일찌감치 결론지어졌다.

현직 포함 6명이 출마해 최다 후보군을 이룬 신현농협은 선거인수 2220명 중 1916명(투표율 86.3%)이 투표한 가운데 천종완 194표(10.25%), 박현철 921표(48.67%), 김종진 83표(4.38%), 지영배 201표(10.62%), 손원봉 324표(17.12%), 박선모 169표(8.93%)로, 박현철 조합장이 재선 고지에 올랐다.

동부‧남부농협이 합병한 조합인 해금강농협은 1140명 중 1013명(투표율 88.86%)이 투표했고, 원준희 451표(44.92%), 박상규 500표(49.8%), 이재열 53표(5.27%)로 박상규 후보가 당선했다.

사등농협은 834명 중 687명(82.37%)이 투표한 가운데, 김학권 531표(77.85%), 김광민 151표(22.14%)로 김학권 조합장이 재선 조합장이 됐다.

연초농협은 1102명 중 939명(85.21%)이 투표했고, 권도근 137표(14.66%), 손정신 797표(85.33%)로 손정신 조합장이 3선에 성공했다.

일운농협은 786명 중 723명(91.98%)이 투표, 이영신 274표(38%), 이성균 447표(61.99%)로 이성균 조합장이 재선 고지에 올랐다.

장목농협은 1258명 중 1017명(80.84%)이 투표한 가운데, 김현준 571표(56.31%), 김현수 443표(43.68%)로 김현준 조합장이 재선을 거머쥐었다.

장승포농협은 1591명 중 1337명(84.04%)이 투표했고, 이윤행 795표(59.68%), 권순옥 537표(40.31%)로 이윤행 조합장이 재선 조합장이 됐다.

거제축협은 441명 중 419명(95.01%)이 투표한 가운데, 옥방호 275표(65.78%), 신기민 41표(9.8%), 김상범 102표(24.4%)로 옥방호 후보가 당선했다.

거제수협은 엄준 조합장의 재선으로 귀결됐다. 3758명 중 2974명(78.57%)이 투표한 가운데, 김종천 1035표(35.07%), 엄준 1916표(64.92%)로 나타났다.

거제산림조합은 현직 수성이 유일하게 실패했다. 2962명 중 2193명(74.04%)이 투표한 가운데, 추양악 1338표(61.51%), 윤갑수 837표(38.48%)로 유일한 여성 조합장 후보였던 추양악 씨가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