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합장 일부 후보들 처신 ‘아연실색’ 수준

[뉴스앤거제 공동보도] 내달 8일 치러지는 전국동시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거제지역 조합 일부 후보들의 처신이 연일 도마에 오르는 양상이다. 탐정을 고용한 사찰에다 얼굴에 술잔을 뿌리는 노골적인 면박주기, 심지어 조합원에게 '야동'을 전송하는 상식 밖의 사례까지 알려져 말썽을 빚고 있다.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후보등록이 끝난 가운데, 각 조합의 잇단 폭로전은 단순 해프닝을 넘어 사법기관 고소 고발로 이어졌고, 일부 사례는 방송까지 탔다. 사소한 공방까지 추가하면 상당수 조합에서 잡음이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A조합의 경우 현 조합장이 임기 초반 직원들과의 회식자리에서 자신에게 술을 권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2명의 직원을 불러 차례로 술을 따르게 한 뒤, 이 술을 각각의 얼굴에 뿌리는 행위가 있었던걸로 알려졌다.

특히 술잔을 얼굴에 뒤집어 쓴 한 직원은 여성으로, 당시 받은 심한 모멸감에 며칠간 휴가를 내고 집에서 쉬어야 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조합 측은 회식에서 고성이 오갔을 수는 있지만 술을 끼얹거나 갑질을 한 행동은 없었다고 해명하고 있다.

이 조합은 또 조합경영상황이 어려워 전 직원의 임금을 6~7년째 동결했는데, 정작 조합장은 자신의 임금을 무려 33%나 셀프 인상해 조합 안팎의 원성을 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질 정도다.

B조합의 경우 난데없는 '탐정사찰' 사건으로 뒤숭숭하다. 조합 측이 서울소재 모 탐정법인과 탐정용역계약(1억5000만원 소요)을 체결한 뒤, 이사 출마 후보자를 상대로 첩보전을 방불케하는 사찰활동을 벌인 사실이 폭로되면서 물의를 빚고 있다.

당시 미행을 당했던 사람이 기본권 침해를 이유로 경찰에 고소했고, 당사자들에 대한 경찰조사도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달 말에는 농협 경남본부 앞에서 이와 관련한 1인시위도 있었다.

C조합의 경우 신용등급이 낮고 연체가 있는 조합원에게 4%대 금리 대출이 있었고, 당초 이를 이행하지 않은 담당직원이 마트로 발령됐다 2개월 뒤 지점 금융업무(ATM기 관리)에 복귀한 사실을 두고 방송 보도가 된 사실이 있다. 조합 측은 조합원 사정을 고려한 금리 조정이었으며 규정 위반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D조합의 경우 선거에 나설 후보자가 조합원들에게 야동(포르노)을 전송하면서 고발당해 검찰에 송치된 상식 밖의 사건도 있다.

고소인들에 따르면 조합장 출마가 두 번째인 이 후보자는 야동을 휴대폰으로 다수 조합원에게 전송(고소장에 확인된 인원은 8명)했다가 고소를 당했다. 고소인은 “이 후보자가 표를 얻기 위해 불특정 다수 조합원에게 야동을 전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해당 후보자는 잘 아는 지인 몇 명에게 전송한 사실은 시인했으나, 무차별 살포는 아니었다는 해명이다.

한편, 22일 마감된 거제지역 조합장 후보는 13개 조합장 선거에 29명이 등록해 2.2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거제, 둔덕, 하청 등 3개 농협은 현 조합장 1명만 등록해 무투표 당선됐다. 신현농협은 총 6명의 후보가 등록해 가장 경쟁률이 높았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