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통영 원정 피로 딛고 화장장 건립 본격 추진거제시, 장사시설 수급 중장기 계획 용역 진행중

화장시설이 없어 통영시 등 타 지역으로 가야하는 불편이 줄어들지 관심을 모은다. 거제시가 ‘시립 화장장’ 설치를 본격 추진해서다. 당위성은 있지만 설치 예정지 주민들의 민원이 과제다.

거제시에 따르면 오는 3월 완료되는 '장사시설 수급 중장기 계획 용역' 결과에 따라 화장장 건립추진위원회가 구성될 계획이다. 이번 용역은 지난해 9월부터 진행 중으로, 지난 13일 중간보고회가 열리는 등 막바지 국면이다.

용역 중간보고에서 화장로 3기를 포함해 화장장 건립에 약 200억 원의 사업비가 들 걸로 예상되고 있다.

화장 현황과 관련해 거제지역 지난해 지역 사망자 1273명 중 1002명(78.7%)이 화장한 걸로 나타났다. 문제는 인근 통영과 고성, 진주‧사천 등 타 지역으로 이동해야 하는 실정이다.

'거제시민 타 시·군 화장시설 이용현황'을 보면 지난해 화장한 1002명 중 667명(67%)은 통영시, 88명(9%)은 진주·사천시, 83명(8%)은 고성군을 찾은 걸로 나타났다. 그 외 164명(17%)은 경남 다른 지역을 찾았다.

특히 해당 지역 주민이 아니면 비용을 더 치러야 한다. 통영의 경우 거제시민은 80만 원을 내야한다. 통영시민은 10만 원만 내면 된다. 무려 8배다.

이에 따라 거제시는 화장장 건립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거론되는 후보지는 3곳으로 ▲ 연초면 천곡리 일원 ▲ 사등면 지석리 장좌마을 거제추모의집 일원 ▲ 동부면 산촌리 시유지다.

시는 올해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주민설명회와 관련 조례 제정 등을 거쳐 2025년 착공해 2026년 준공 계획이지만, 예정지 주민들의 의견 청취 등에 따라 시기는 달라질 수 있다.

거제시 관계자는 "화장 수요는 늘어나는 반면 지역에 화장장이 없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주민 동의가 중요한 만큼 지혜롭게 이번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