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익사 위기 80대 할머니 구한 ‘용감한 그녀’

‘장사도 가배 유람선’ 가족 이민경 씨 … 꺼져가던 생명 구조

바다에 빠져 생명이 위험했던 80대 할머니를 30대 여성이 극적으로 구해낸 사실이 알려져 미담이 되고 있다.

주인공은 ‘장사도 가배 유람선(대표 윤상신)’ 직원의 가족인 이민경(37) 씨.

이민경 씨는 지난 20일 오후 1시 30분경, 유람선 매표소가 있는 동부면 가배리 가배항 해상에 누군가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다는 말을 접하고 바다 쪽을 바라봤다.

스티로폼을 타고 굴 채취를 하고 있던 할머니가 물 속으로 가라앉고 있는 상황이었다고 한다.

주변에 몇몇 사람들이 있었지만 바다로 뛰어든 이는 이민경 씨였다. 허우적대던 할머니가 기력이 다해 가라앉고 있어서다.

그는 “저도 어린 아이를 돌보던 상황이었고, 주변에서도 물이 깊다며 다소 만류했지만 할머니가 점점 가라앉는 순간이라 고민할 겨를 없이 신발을 벗고 바다로 뛰어들었다”면서 “수영을 어느 정도 할 줄 알았기에 할머니를 구해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민경 씨는 할머니를 육상으로 구조한 뒤, 119 응급대원과 영상통화를 하며 시어머니와 함께 심폐소생도 시도했다. 할머니가 바닷물을 적잖게 마신터라 게워낼 수 있게 조치도 했다. 이후 응급구조차량이 도착해 할머니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는 “나름대로 응급조치는 했지만 할머니께서 의식이 없으셔서 걱정을 했다. 며칠이 지나 의식을 회복하셨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며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겸손해했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