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수축산업
거제수협, 보리새우종자 3백만미 방류

거제수협(조합장 엄 준)은 26일 오전, 덕포와 능포해역에 보리새우 종자 3백만미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보리새우는 거제지역에서 주로 어획되는 고급 횟감으로 최근 매년 거제수협에서 방류를 하고 있다.

작년에 거제수협에서 직접 나서 수산행정과 긴밀한 협의 끝에 어업인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보리새우 삼중자망어구를 승인받은 후 처음으로 진행된 방류로 어업인들은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고 전했다.

경남을 포함한 남해안 해역에서는 거제가 유일하게 보리새우 삼중자망어구 159건을 승인받아 올해부터 사용함에 따라 보리새우잡이 어업인들에게는 어획량 뿐만 아니라 어구비용절감으로 고유가등의 어려운 어가경영에 상당한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방류행사에 함께 참여한 능포어촌계 소속 한 어민은 “보리새우는 수협에서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이며 지난해 삼중자망 승인을 받고 매년 종자방류까지 해주어 우리 어민들이 소득증대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엄 준 거제수협장은 “코로나 등으로 수산물 소비축소와 고유가로 인해 어업인들이 많은 어려움에 처해 있어 각종 수산규제해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미래 먹거리 수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향후 가능한 어종별 방류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종자방류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