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검찰, 국민의힘 금품매수의혹 사건 압수수색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은 27일 오전 7시 30분경 국민의힘 거제시장 경선과정에서 입당원서 등을 제공 받는 대가로 금품을 주고 받은 A씨와 여성 B씨의 집을 압수수색했다.

국민의힘 박종우 거제시장 후보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뤄지지 않은 걸로 알려졌다.

본지 인터뷰에 응했던 A 씨는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던 B 씨에게 자신의 가족들로부터 돈을 차용해 건넸다고 주장한 바 있고 B 씨는 돈의 출처가 시장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박종우 후보라는 입장을 견지하는 걸로 알려지고 있다.

박종우 후보 선대본은 이에 대해 “이번 사건이 불거진 후 각종 SNS 등을 이용한 음해성 공작이 이어졌다. 선거를 앞두고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공작정치라고 판단하고 있다. 합리적으로 의심할 만한 여러 정황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거제시민들은 막판까지 네거티브를 일삼는 세력에 대해 표로 심판하실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변광용 후보 선대본은 즉각 성명을 내고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성명서] 검찰의 정확한 수사를 촉구한다!

경남도 선관위는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배포해 공직선거법 제230조(매수 및 이해유도죄) 위반 혐의로 박종우 국민의 힘 후보 외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박종우 후보 측근을 통해 서일준 국회의원 직원에게 ‘입당 원서와 SNS 홍보, 당원 명부 제공’등의 대가로 1,300만 원대, 금품을 전달한 혐의다.

이어, 오늘 지역 언론에 따르면 관련자 2명이 오늘(27일) 오전 7시 30분께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 수사과 수사관들이 이들을 압수수색 했다. 경남도 선관위가 박종우 후보 포함 관련자 2명을 검찰에 고발한 것에 반해, 가장 범죄의 핵심으로 볼 수 있는 박종우 후보는 압수수색을 하지 않았다.

사건 당사자 박종우 후보를 압수수색을 하지 않은 것을 거제시민들은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며, 시민들의 분노와 원성은 더욱 커질 것이다.

시민단체 ‘경실련’역시 성명을 통해 “돈의 위력을 이용한 금권선거이자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제도를 위협하는 행위”라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바 있다.

이번 사태에 거제시민들의 분노와 걱정이 작지 않은바, 빠른 압수수색을 통한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

변광용 선대본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