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박종우 국민의힘 시장후보 향한 잇단 ‘공세’

박종우 국민의힘 거제시장후보를 향한 공세가 잇따르고 있다.

변광용 민주당 시장후보와 김한표 무소속 시장후보 캠프는 각각 논평을 내고 박 후보 관련 의혹과 정황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 서일준 국회의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종우 후보·서일준 국회의원, “돈의 유혹과 낮은 준법의식”이 사건의 본질이다.
- 도대체 거제시장은 얼마짜리인가?

박종우 후보 측의 언어가 거칠다. “공작집단, 공작정치, 짜고 치는 고스톱”등 역대급 망언을 망서림 없이 쏟아내고 있다. 도둑놈에게 도둑놈이라고 말할 때나 나올 수 있는 과도한 반응이다. 보편적으로 정말 무고하고 떳떳한 하다면, 화를 잘 내지 않는다.

박종우 후보는 자세한 해명보다 “사실무근이다.”, “후보와 관계없다.”라고 주장했기 때문에 거제청년회, 거제경실련, 더불어민주당, cbs 노컷뉴스의 성명서와 보도내용을 “공작정치”의 산물이라고 주장한다. 도둑놈이 스스로 자신은 도둑질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 죄가 없다는 논리이다.

박종우 후보가 주장하는 그 “공작정치”의 내용을 팩트와 사실관계로만 살펴보자.

첫 번째, 박종우 후보의 SNS 담당자라고 불리던 인물이 서일준 국회의원 사무실 비서에게 입당 원서와 당원 명부 제공 등을 대가로 현금 수백만 원을 건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관위의 조사를 받았다. 이 부분은 경남도경찰청에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두 번째, 박종우 후보의 측근이 박종우 후보의 자서전 50권을 무료로 배포한 사건이다.

이 사건은 시민신고로 경찰 112에 최초 접수되었고, 공직선거법(제115조, 제삼자의 기부행위제한) 위반 혐의로 선관위의 수사를 받았고,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세 번째, 지난 3월 박종우 후보의 배우자와 측근이 선거구민 20명에게 20여만 원 상당의 과일을 제공한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고발됐다.

박종우 후보에게 묻는다. 위에 언급된 3가지 사건은 정확한 사실로서 언론보도와 관련기관에서 확인된 내용이다. 그럼 박종우 후보가 말하는 민주당의 공작정치는 무엇인가? 공작정치라면 박종우 후보의 SNS 담당자를 박종우 후보의 배우자를, 박종우 후보의 측근을 민주당이 매수라도 하였단 말인가?

위 세 가지의 사건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돈과 낮은 준법의식”이다. 박종우 거제시장 후보는 이번 경남단체장 선거에서 최고액인 89억 1109만 원의 재산을 신고할 정도로 재력을 자랑한다. 여기에 누구나 인정하는 토건세력의 낮은 준법의식을 생각하면 이미 답은 나와 있다. 예부터 돈으로 권력을 사는 관행이 만연해있다는 의혹을 사는 국민의 힘이라면 도대체 거제시장은 얼마짜리인가?

이렇게 후안무치하고 준법정신을 찾아보기 힘든 토건세력이 거제시장이 되면 거제시는 범죄 천국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제도를 수십년 퇴행시킨 서일준 국회의원과 박종우 후보는 우리나라 정계에서 퇴출되어야 한다. 그 길만이 거제시민의 명예를 더는 더럽히지 않는 길이다.

변광용 선거대책본부

한표캠프선대위 성명서

역대 거제시 선거에서 이렇게 문제 많은 후보는 없었다.

- 국민의힘 서일준 국회의원은 거제시민에게 먼저 사과하는 것이 정치도리가 아닌가?

박종우 후보는 즉각 시민의 자존심을 짓밟은 작태에 대해 후보직을 사퇴하라

거제시장 선거가 혼탁하다.

역대 거제시 선거에서 이렇게 많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경에 고발되었던 후보와 후보 측은 없었다. 중앙언론과 CBS노컷뉴스에 국민의힘 거제시장 후보의 피고발 사건이 연이어 보도되고, 시민단체와 더불어민주당 등의 비난 성명도 줄을 잇고 있다. 이처럼 박종우 후보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시민들에게 정치 혐오와 불신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아무리 ​박 후보가 부인한다 치더라도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 그리고 거제시민들은 무엇이 진실인지 현명하게 가려낼 것이다.

단순 의혹 제기가 아니라 드러난 사실만을 살펴보자.

최근 박종우 후보 측은 입당원서 모집 및 당원명부 제공 의혹 관련 경남도선관위의 공직선거법 제230조(매수 및 이해유도죄) 위반 관련 조사를 받았다.

서일준 의원 사무실의 여직원과 박종우 후보의 소위 ‘조카’ 사이의 금품수수로 촉발된 사건이다.

이것만이 아니다. 16일 CBS노컷뉴스에 의하면 박종우 후보의 측근과 지인도 기부행위 등에 따른 공직선거법(제115조, 제삼자의 기부행위 제한)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측근과 지인은 자서전 무료 살포와 과일 박스 살포와 관련해서 이미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고발됐다.

또 박종우 후보는 축협장 재임 시에도 측근 인사, 불법 취업, 축협 비용을 사용한 선거운동 등으로 축협 직원들의 불만을 샀고, 축협 조합원들에 의한 공개적인 의혹 제기도 있었다.

거제축협바로세우기회(회장 김규식)는 2022년 4월 18일 자 ‘알림’ 공문에서 박종우 축협조합장이 재임 시절 중대범죄 행위인 분식회계(회계사기)와 2021년 직원 특별성과급 위법 지급 등의 혐의가 있다고 폭로했다.

15일 CBS노컷뉴스에 의하면 경남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도 '시간상 물리적 대처가 어려웠다'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거제시장 공천 사태를 예의 주시하겠다는 태도를 밝혔다. 그리고 국민의힘 지도부가 대거 참석한 이 날 경남선대위 발대식에는 서일준 의원과 박종우 후보는 불참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대선에서 아슬아슬하게 이긴 거제에서 원팀으로 총력을 기울여야 할 상황인데 왜 보수 후보들의 표를 갈라놓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서일준 의원 본인이 저지른 책임을 김한표에게 뒤집어씌우려는 건지 아니면 2년 뒤 총선에서 민주당 변광용 후보와 지난 2018년 거제시장 선거에서 패배했을 때처럼 다시 붙고 싶지 않기 때문에 이번 거제시장 선거를 3자 구도로 방치하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

거제시민들 일각에서는 국민의힘 거제시 정당 지지율에 한참 미달하는 박종우 후보의 지지율을 거론하며 만약, “돼도 보궐선거다.”라는 시중의 말이 현실이 되면, 그 막대한 국민 혈세 낭비는 누가 책임질 것이며, 이런 상황에서 투표한들 무슨 의미가 있냐고 서일준 의원과 박종우 후보에 대해 분개하고 있다.

서일준 국회의원과 박종우 후보에게 공개질의한다. 본인들이 떳떳하다면, 만일의 경우 보궐선거까지 가는 상황이 되면, 그 사태를 유발한 책임을 지고 보궐선거 비용에 대해 국가에 배상책임을 지겠다고 선언하겠는가? 그리고 그 약속을 어기면 서일준 의원은 시민을 기만한 죄로 당연히 국회의원을 사퇴해야 할 것이다.

2022년 5월 18일

김 한 표 무소속 거제시장 후보 선거대책본부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