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에너지 저감 없이 기후위기 대응·탄소 중립 있을 수 없다이행규 /거제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장

전기차, 수소차를 타고 다니면 마치 탄소 중립에 참여하고 실천하는 줄 착각한다.

그러나 지금처럼 화석연료로 만든 전기를 이용하여 충전하거나 수소를 만든 차를 타고 다니는 한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 중립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또 태양열이나 풍력을 얻기 위해 산림과 농지를 훼손하는 행위도 마찬가지다.

기본부터 출발해야 한다.

정책의 다양성에 기본을 두어야 한다.

즉, 전기나 수돗물 같은 에너지의 낭비를 줄이는 것도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다.

우리는 전기를 만들거나 물을 만드는 방법 등을 대형화하여 관리의 원가만 따져왔다. 그러나 공급에 있어 장거리화 함으로써 절반 이상이 누수로 인해 애써 만든 에너지의 낭비에 대해선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

이제 에너지도 지역 분권화와 지역 자립화가 필요하다.

대형화에 길들어진 문화라면 소형화와 다양성으로 개혁할 때다.

이동 간에 손실되는 에너지를 줄이면 적어도 30~40% 막을 수 있다.

또 각종 건축물의 냉난방 효율을 높이면 이 또한 10%~20% 이상은 막을 수 있다.

영광에서 서울까지, 부산에서 서울까지 전기를 공급하는 구조를 바꾸면 된다.

물도 마찬가지다.

빗물과 소규모 저수지 등을 이용해야 한다.

지역 분권화와 지역 자립화를 시도하고 제도화하면 일자리까지 얻게된다.

전기, 수돗물 등은 생산지 거리병산제 도입 등을 제도화하여 사용료 차등화를 통해 서울 중심을 타파할 필요가 있고, 건축물 등은 에너지 절감형으로 바꾸어내야 한다.

쓰레기도 매립하거나 태워 버릴 것이 아니라 전기로, 도시난방으로, 비료 등 자원으로 전환 시켜야 한다.

거대한 전신주 설치 문제로 밀양의 할머니들이 목메어 싸울 이유가 없고, 공급 주위에 따라 에너지 소모에 신경 쓰지 못한 낡은 아파트 등의 건축물은 친환경 에너지 절감형 자재로 재개발, 재건축을 이루어내면 1석 5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신재생 에너지 생산 정책과 에너지 낭비를 줄이는 정책과 생활 쓰레기 재활용 정책 등 에너지 정책의 혁신을 통해 기후 위기와 탄소 중립시대를 만들어야 한다.

참고로 전기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40%, 제품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35%, 이동에 16%, 폐기물과 축산 등에서 9%의 탄소가 배출된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