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갑순‧최영자 씨, 효행효부상
김갑순, 최영자 씨

대한노인회(중앙회장 김호일)는 최고령 노인을 수발하고 있는 사회복지법인 소나무노인복지센터 김갑순, 최영자 씨에게 효행효부상을 수여했다.

최영자 씨는 맏며느리로 시어머니(99세)를 한집에서 모시고 살면서 15년 넘게 치매증세로 거동이 불편하고 감정기복이 심함에도 지극 정성으로 봉양하고 있다.

김갑순 씨는 어릴적부터 친정어머니(98세)를 모시고 살면서 지역사회 효녀로 널리 알려진 모범 자원봉사자이기도 하다. 앞이 잘 보이지 않고 노인성치매를 앓고 있는 친정어머니 곁을 항상 지키며 정성껏 돌보고 있다.

사회복지법인 소나무 이형철 대표는 “김갑순, 최영자 선생님의 효행 효부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이번 수상이 우리 고유의 미풍양속인 효의 도의를 다시 한번 일깨우고 고령사회에서 어르신을 공경하는 한국인의 전통 효행 문화가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