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수축산업
거제수협, 보리새우 종자 방류

거제수협(조합장 엄준)은 고급횟감으로 각광받고 있는 보리새우 종자를 20일 방류했다.

이날 방류는 옥포만(능포,덕포어촌계)과 죽림만(죽림어촌계) 해역에서 약 70만여미를 방류했다. 보리새우는 거제 특산물로 거제시와 거제수협에서 지속 방류로 어획량 보존을 위해 매년 노력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능포어촌계(어촌계장 배기진)는 “보리새우는 방류효과가 확실히 나타나는 어종으로 수협에서 이같은 행사로 어업인들의 소득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고 고마움을 표했으며 지속적인 방류로 보리새우 자원증대의 기대감을 전했다.

죽림어촌계(어촌계장 구민우)와 방류행사에 참여한 엄 준 거제수협장은 “해양환경변화로 자원증가를 위한 다양한 어종들의 지속적인 방류가 필요하다. 보리새우 뿐만 아니라 앞으로 다양한 어종을 방류할수 있도록 방법을 강구해 어업인들을 위한 어족자원증대를 위해 최대한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거제수협은 보리새우잡이 어업인들을 위해 현재 허가된 어구인 홑자망에 비해 내구성과 효율성이 높은 보리새우잡이 전용 삼중자망 승인을 위해 수산행정기관에 지속적인 건의를 하고 있다. 서해안에서는 대하잡이 삼중자망이 400여건 허가된 만큼, 거제에도 보리새우잡이 어업인이 삼중자망어구 사용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어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새우 특성상 삼중자망어구 이용이 효율적이며 우려되고 있는 어족자원 남획도 실제로는 크지않다는 게 보리새우잡이 어업인들의 입장이며 삼중자망 승인을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