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봉사
거제 희망나눔곳간, 지역사회 훈풍

거제시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생필품을 위기가정에 지원하는 ‘희망나눔곳간’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에 훈훈한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노점상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한만애 할머니(83, 장평동)는 며칠 전 장평동주민센터에 설치된 희망나눔곳간에 100만 원을 기부했다. 한 씨의 하루벌이는 많아야 2만 원 정도에 불과하지만 이를 차곡차곡 모아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나선 것이다.

그는 “너무 어려운 사람들이 많고, 자꾸 그 사람들이 생각이 나서 조금이라도 나누고 싶은 마음에 기부를 하게 됐다”며 “별 일도 아닌데 부끄럽다”고 손사래를 쳤다.

수양동에서 정육점을 운영하고 있는 박덕열(61, 수양동) 씨도 희망나눔곳간이 비지 않도록 수시로 곰탕과 삼겹살을 채워 넣고 있는 기부천사다. 그는 주민자치회, 발전협의회 등 각종 봉사단체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지역 아동센터 등에 5년이 넘게 먹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수양동주민센터 희망나눔곳간의 냉장고 역시 그가 기부했다.

박 씨는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형님이 마산에서 30~40년 동안 기부를 해 온 ‘마산 기부왕’이어서 그 영향을 받기도 했고, 무엇보다 기부를 하고 나면 스스로 힐링이 된다”며 “그냥 내가 좋아서 계속 하고 있는 것”이라고 미소 지었다.

거제시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9개 동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5월 17일부터 ‘희망나눔곳간’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희망나눔곳간사업은 전국적인 코로나19 여파로 소위 ‘코로나 장발장’이라 불리는 생계형 범죄가 늘어남에 따라 은둔형 생계 곤란자를 발굴하고, 시민의 자발적 기부를 통한 나눔문화를 확산하여 위기가구 주민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거제 희망나눔곳간은 지역 내 9개 동 주민센터에 설치되어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운영하며, 물품은 전량 기부로 마련된다.

긴급복지지원법에 따른 기준중위소득 75%이하의 대상자 및 저소득층, 실직이나 질병, 폐업, 화재 등의 위기상황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느끼는 주민이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하고, 일만 원 내외의 식료품, 생활필수품 등을 무료로 지원 받을 수 있다. 다만, 특정인의 독점이용을 막기 위해 월 이용횟수는 1~2회로 제한된다.

희망나눔곳간사업은 각종 정부 지원에서 소외된 주민들을 발굴해 기업, 단체, 개인의 기부와 연계를 통하여 별도의 예산 투입 없이 보다 촘촘한 복지 지원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저소득층의 생계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변광용 시장은 “힘든 여건에도 행정서비스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발굴하는 복지 안전망 구축에 ‘희망나눔곳간’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지역주민의 자발적 기부로 이루어지는 사업인 만큼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문화 확산에 많은 동참을 바란다” 고 말했다.

거제시는 희망나눔곳간 운영에 대한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위기가구의 생활실태를 파악하고, 적극적인 사후관리를 병행함으로써 예방적, 능동적 복지서비스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