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수축산업
참문어 금어기 시행, 영세어민 밥줄 끊길 판거제수협 “영세 조합원들 생계 대책 마련돼야”

참문어 금어기 시행으로 인해 영세어민들이 생계 곤란에 처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거제수협(조합장 엄 준)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된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에 따라 경상남도는 참문어 자원보호를 위해 매년 5월 24일부터 7월 8일까지 46일간을 참문어 포획ㆍ채취 금지기간으로 정한다고 한다.

경상남도는 연안 7개 시군 어업인 단체와 합의를 거쳐 우리 지역에 맞는 가장 합리적인 기간을 금어기로 설정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문어가 유명한 거제수협 관할 소림어촌계에서 생산되는 참문어는 한 마리당 6~7만원까지 비싼 가격으로 팔려 영세 어업인들에게 쏠쏠한 소득원이 된다.

그러나 앞으로 한달 반 동안은 참문어를 잡거나 맛보는게 불가능해졌고, 문어잡이가 생업인 어업인들은 금어기 동안 밥줄이 끊기는 셈이라는 것.

거제옥화마을 어촌계 서춘석 계장은 “참문어 어획을 주로 해왔기에 다른 어업은 할 수가 없다”면서 “46일 동안 한 푼도 못버니까 피해가 많을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거제수협 엄 준 조합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생계가 상당히 막막한 실정이다. 46일간의 금어기에 영세 조합원들을 위한 정부와 경남도의 지원책이 반드시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참문어 어획량은 이미 2009년 1만톤에서 최근 6천톤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현실이라는 점에서 금어기가 필요하다는데는 어민들도 공감하고 있다.

다만, 금어기 동안 영세 어민을 위한 지원책과 함께 낚시 동호인들의 어획금지 등 보완책도 함께 마련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