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故정호종 경장 추모비 바닷속에 놓다거제시수중·핀수영협회, 다이버들 모금으로 제작 설치

지난 6월 인명구조 임무 중 안타깝게 순직한 통영해경 故정호종 경장을 기리는 추모비가 다이버들의 노력으로 바닷속에 놓였다.

거제시수중·핀수영협회(회장 한명화)가 추진한 추모비 제작 설치는 다이버 26명의 자발적 모금으로 비용을 마련해 의미를 더했다.

거제시수중·핀수영협회는 통영해경과 한려해상국립공원관리공단 승인을 거쳐 故정 경장이 숨진 통영시 홍도 바닷속 바위골에 최근 추모비를 놓았다고 밝혔다.

추모비는 ‘위험에 처한 다이버를 구하다가 아까운 생을 마감한 고인과 그 가족에게 깊은 감사와 죄송함으로 고개를 숙입니다’ 등의 문구와 함께 故정 경장의 명복을 비는 내용을 새겼다.

한명화 회장은 15일 “추모비가 바닷속에서 흔들림이 없도록 2주 후 수중 재확인과 함께 추가 고정 작업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지난 9일 통영연안VTS에 설치된 추모공간에서 故정 경장에 대한 살신성인의 정신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위한 흉상 제막식을 엄수한 바 있다.

추모비 수중 설치를 위해 배에 오른 다이버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