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
저도 시범개방 종료, 본 개방 들어간다
▲ 저도 모래해변에서 바라본 거가대교

지난해 국민들의 열망 속에 시범 개방에 들어갔던 저도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올해 9월 16일이면 시범 개방이 종료되고 9월 17일부터 본 개방에 들어간다.

저도 개방과 소유권(관리권) 전환에 대한 협의와 결정은 저도 상생협의체를 통해 이뤄진다. 저도 상생협의체는 국방부와 행정안전부, 해군, 경상남도와 거제시가 참여하는 협의체로 지난해 1월 구성돼 9차례 회의를 거쳐 다양한 안건들을 논의하고 결정했다.

대표적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저도 개방 협약’을 이끌어 냈으며, 시범 개방 기간의 결정, 입도 기간 및 인원 확대, 관람 편의시설 설치 등 저도를 방문하고자 하는 탐방객들의 불편사항을 줄이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번 본 개방에 관한 결정도 저도 상생협의체를 통해 수차례 논의를 거쳐 결정된 결과물이다. 개방의 단계가 한 단계 진전됨에 따라 변화도 수반됐다.

당초 1,200명이던 1일 입도 인원이 1,800명으로, 개방 요일은 주5일에서 주 6일로 확대되고, 정비 기간은 최초 5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돼 실제 입도 가능일은 250여 일에 달한다. 그만큼 저도를 방문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된 것이다.

가장 큰 관심사인 대통령 별장은 아직 긴밀한 협의가 진행 중이다.

시범 개방 1년 동안 저도는 130여 일만 입도를 허락했다. 코로나 19와 정비 기간, 태풍과 풍랑 등 제약요인이 많았지만 5만 5천여 명이 저도를 다녀갔다.

저도는 군사시설보호구역이라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 즉, 개발이나 시설물 설치 등에 제약사항이 있다는 것이며, 입도를 위해서는 정해진 기간과 절차가 필요할 수 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시범 개방이 종료되고 본 개방을 맞는 저도에는 앞으로 어떤 계획이 있을까?

중장기과제이지만 저도의 관리권(소유권) 전환을 위해 저도 상생협의체는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거제시는 본 개방의 선결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접안시설 공사를 올해 10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그뿐만 아니라, 저도 방문객 대상 설문조사 결과와 산림자원과 문화재 전문가의 자문내용을 바탕으로 만족도가 높은 자연생태와 산책로는 최대한 보존하고, 화장실과 대기실 등 편의시설의 보완, 저도가 오래도록 국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곳으로 가꾸어 나가는 일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