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인터뷰/인물
향토작가 이금숙 시인 네 번째 시집 출간‘그리운 것에는 이유가 있다’ 작가마을 시인선으로

고향 거제에서 활동하고 있는 향토작가 이금숙(채영)시인의 네 번째 시집이 ‘작가마을’ 시인선으로 출간됐다.

‘그리운 것에는 이유가 있다’라는 제목으로 출간된 이번 시집은 2014년 세 번째 시집 이후 예순을 바라보는 작가의 삶과 지유, 생명, 그리움에 대한 일상들을 거제의 아름다운 풍광들과 함께 담아냈다.

‘수국의 섬이렸다’, ‘식목제’, ‘사랑이 올까요’, ‘병상일기’ 등 80여편이 수록된 시집의 내용 대부분은 시인이 여행을 하며 체험한 것들과 살아가면서 세상 사람들이 지켜야 할 최소한의 보편적 가치와 아픔들을 서로 보듬고 안아주며 치유하기 위한 질문을 던쟈주고 있다.

이금숙 시인은 1993년 문학세게 신인상으르로 문단에 등단 30여년 동안 ‘쪽빛 바다에 띄운 시’, ‘마흔둘의 자화상’, ‘표류하는 것들이 어디 별 뿐이랴’ 등 개인 시집을 출간했으며 거제신문, 시민신문 기자, 편집부장, 경남여성신문 편집국장, 거제문인협회, 동랑청마기념사업회, 거제참꽃여셩회, 거제동백로타리클럽 회장 및 지구 임원, 사무부총장직을 역임했다.

현재는 세계항공 월드투어 대표이자 한국문협, 국제펜클럽, 청마문학회 회원이며 거제중앙신문, 거제타임즈, 타임라인 칼럼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시인은 코로나 사태가 완화되면 일곱 번째 개인 시화전 및 작가와의 만남 시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