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해양/경제
밀레니얼 세대가 대우조선해양 이끈다1기 ‘청년이사회’ 성공적 마무리

대우조선해양 인재경영의 신호탄인 1기 ‘DSME 청년이사회’가 1년간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지난해 7월 밀레니얼 세대의 아이디어를 회사 정책에 반영하고 주어니-경영진 간 쌍방향 의사소통 채널을 구축하기 위해 사원~대리급 12명으로 구성된 ‘DSME 청년이사회”를 발족한 바 있다.

청년이사회는 지난 1년간 ▲인재경영 등 전사 TFT 참여 ▲회사 정책 및 제도 검토 ▲CEO 및 경영진 정례 간담회 개최 ▲경영회의 참석 ▲주니어간담회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청년이사회 멤버들은 이사회 발족 당시 한 목소리로 “생존 넘어 비전을 품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생존하자’는 마음으로 출근했다면, 이제는 ‘비전’을 품고 출근하고 싶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이들은 지난 1년간 주니어간담회 등을 개최해 젊은 직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경영진에게 전달하는 창구 역할을 해왔다. 특히 젊은 직원들의 입사 당시 포부, 회사의 미래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는 인터뷰 영상을 만들어 경영진에게 공개하기도 했다.

이러한 여러 활동 결과 평가보상체계 개선, 업무시스템 개선 등 전사적으로 중요한 안건에 대해서도 의견을 개진해 개선을 이뤄냈으며, 반차 제도 시행, 근무복 개선, 칭찬문화 확립 등 실제 직원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사안에 대해서도 많은 변화를 이끌어 냈다. 이와 함께 주니어보드를 운영하는 타사 벤치마킹, 4차산업혁명 및 AI 관련 학회 및 컨퍼런스에도 참석해 다양한 관련 지식을 전사에 공유하는 역할도 함께 했다.

1기 청년이사회 멤버로 활동한 박찬욱 사원은 “경영진에게 직접 제안할 수 있다는 장점을 활용해 현장의 의견을 CEO 정례간담회 또는 주관부서에 전달해 실제 업무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며 “개인의 의견이 회사 미래가 되는 건 가치 있는 일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현재 회사는 청년이사회 2기를 선발중에 있으며, 지속적인 청년이사회 운영을 통해 미래 주역인 젊은 직원들과 소통하고 이를 인재경영 실현과 영속기업으로의 발전 토대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