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코로나19 확진 러시아인 예배 참석 교회 폐쇄본당과 떨어진 교육관서 예배, 접촉자 전원 검사

지난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입국한 동갑내기 러시아인 A(41) 씨와 B 씨가 14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가운데 두 사람을 공항에서 승용차에 태우고 거제까지 동행한 러시아인 C(43) 씨도 15일 오후 코로나 양성판정을 받았다.

A 씨와 B 씨는 자가격리 중이었지만 C 씨는 지난 14일 오전 11시 30분 거제고현교회를 방문해 러시아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 러시아권 예배가 열린 장소는 교회 본당 옆 교육관 3층 소예배실이어서 일반 성도들과의 밀접 접촉은 발생하지 않았다. 교회는 교육관과 건물 내에 있는 유치원을 2주간(~6월 27일) 폐쇄하기로 했다.

C씨 와 예배를 통해 밀접 접촉이 이루어진 러시아권 성도들과 간접 접촉한 교인들도 코로나19 검사와 함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접촉 교인 14명은 16일 오전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교회 측은 이날부터 교회 출입을 전면 제한하고 이달 중 열릴 계획이던 모든 집회와 노회행사(기도회)를 취소했다. 외에도 새벽기도와 수요기도회, 금요기도회 등을 온라인으로 대체했다.

교회는 이날 밤 긴급공지를 통해 “러시아권 예배는 본당에서 떨어진 교육관에서 이루어졌지만 모든 성도들의 건강과 지역사회의 우려를 고려해 선제적으로 모든 교회출입을 통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주일 예배는 추후상황을 살펴서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