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주택용 소방시설 ‘소화기’사용으로 초기 진화

거제소방서(서장 조길영)는 지난 1일 오후 3시 06분경 양정동 공동주택 주방 냄비 받침대에서 발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으나 아파트 미화원이 소화기를 이용해 큰 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공동주택 주방에서 라면을 먹기위해 물을 끓이던 중 냄비 받침대가 냄비 밑에 달라붙어 있어 수열을 받아 착화발화 된 화재로 추정된다.

기초소방시설이 없었을 경우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 될 뻔 했지만 화재 사실을 인지한 신고자가 소화기를 이용해 빠르게 화재에 대응하면서 인명ㆍ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소방서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현장에 소화기가 없었더라면 초기에 화재를 진압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화재로 인한 사망자의 대부분이 주택에서 발생하여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소화기는 각 층마다 1개씩 비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