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해양/경제
또 불거진 하청노동자 고공농성…금속노조 하청지회 연대 기자회견 “솎아내기식 기획폐업”

원청 “체당금 확보 가능, 4대보험은 회사 대표가 책임질 것”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인 강병재 씨의 고공농성이 또 불거졌다. 소속 협력사 폐업과 관련해 지난달 28일 새벽부터 대우조선 사내 조명탑에 올라 세 번째 고공농성에 돌입한 상태다.

전국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는 1일 낮 10시 30분 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견을 열고 연대 의지를 밝혔다.

하청지회에 따르면 강병재 노동자가 일해온 대우조선해양 사내하청업체 소망이엔지가 5월 30일로 폐업한 사실과 관련해, 하청노동자 인원축소 일환으로 2도크 전기의장업체 3개 중 1개를 폐업시키는 '솎아내기식 기획폐업'이자, 사실상 하청노동자 대량해고라는 주장이다.

하청지회는 “소망이엔지에서 일해온 노동자 중 물량팀 노동자는 아무 대책 없이 내쫓겼고, 시급제 노동자(본공)도 60여 명 중 23명만 다른 업체로 수평이동 방식으로 고용이 유지되고 나머지 인원은 일자리에서 쫓겨났다”며 “소망이엔지는 건강보험료를 무려 49개월 체납하는 등 4대보험 체납액이 10억 원이 넘으며, 퇴직금 또한 체불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하청지회는 “소망이엔지 폐업으로 인한 대량해고를 앞둔 상황에서 강병재 노동자는 2011년 88일 송전탑 고공농성과 2015년 4월 크레인 고공농성에 이어 세 번째 고공농성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며 “대우조선해양이 하청업체를 폐업시켜 하청노동자를 대량해고하는 상황에서, 하청노동자는 아무말 못하고 길거리로 쫓겨나거나, 고공농성을 하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하청지회는 특히 “소망이엔지 폐업은 앞으로 발생할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연쇄 폐업과 하청노동자 대량해고의 시작”이라며 “대우조선해양은 6월 말 해양플랜트 TCO 프로젝트가 끝나면 10개 하청업체 폐업시키는 등 3천 명 넘는 하청노동자를 대량해고 하겠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소망이엔지 폐업에 따른 체불 우려에 대해 “임금은 밀린 것이 없고, 퇴직금 부분은 체당금 신청을 하면 2~3개월 뒤에 받을 수 있으며 국민연금은 현재 1억5000쯤이 체납됐는데 6월 중 잔여 기성금이 입금 되는대로 회사 대표가 해결할 예정”이라며 “국민연금 외 보험 부분은 회사 대표가 계속 책임져야 하는 부분이기에 직원들에게 돌아가는 피해는 없다”고 해명했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