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통영해경, 해상 음주운항 특별단속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코로나19 심각사태임에도 불구하고 음주운항으로 인한 선박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 안전불감증이 만연하고 있어 5월 9일 하루 음주운항을 집중 단속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 19로 함정, 파출소에서 감염예방을 위해 음주단속을 자제함에 따라 음주운항에 대한 경각심과 단속이 느슨해 진 것을 틈타 음주운항이 늘어 난 것으로 판단하고 집중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통영해경은 최근 4년간 41건(17년 10건, 18년 13건, 19년 15건, 20년 5월 현재 3건)의 음주운항 행위를 적발했으며 이 중 어선이 28건, 수상레저기구가 8건으로 해경의 음주운항 단속 강화에도 불구하고 일부 선박에서의 음주운항 행위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영해경은 해사안전법상 혈중알코올농도 0.03%이상 주취운항 시 단속대상이며, 집중단속 선박은 주취운항 의심선박 및 해양사고 발생선박, 여객선, 유도선, 낚시어선, 예·부선 등이라고 전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음주운항은 단 한건의 사고도 엄청난 대형 해상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