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거제·통영·고성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촉구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는 최근 창원시 등 일부 지자체가 노선변경 건의안 제출해 논란이 되고 있는 남부내륙고속철도와 관련해 공동 입장문을 냈다.

이들은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 사업 조기착공을 촉구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변광용 거제시장,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 등 시장·군수 3명은 지난 10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의 노선 변경 건의에 대해 비판했다.

또 이들은 “지금은 도민을 위해 소모적 논쟁보다는 남부내륙고속철도의 조기착공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때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국가 균형 발전사업으로 선정돼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 받고 환호했던 일이 엊그제 같은데 노선에 관한 소모적인 논쟁이 도민의 혼란을 초래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또 “지역의 발전과 이익을 위한 입장은 이해하지만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이란 목표 달성을 위해 서로 이해하며 경남 도민 모두의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