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민주당이 불출마 조건부로 자리 제안”김해연 총선 예비후보, 무소속 출마 회견서 주장
▲ 김해연 예비후보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민주당 총선 예비후보 적격 추가 심사에서 탈락해 탈당한 김해연 예비후보가 21일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에서 불출마 조건부 자리 제안을 받았다고 주장해 파장이 예상된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3일 민주당 중앙당의 폭거에 의해 민주당 국회의원예비후보 자격을 일방적으로 박탈당했다"면서 "사냥이 끝나면 사냥개를 잡아먹는다더니 지금 심정이 '토사구팽' 그 자체"라고 토로했다.

그는 특히 "부적격 판정을 받고 난 후 민주당 중앙당 관계자로 부터 공기업에 자리를 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며 "대신 총선에 출마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누구라고 밝힐 수는 없다. 보는 사람에 따라 틀리겠지만 그런 결과를 줄 수 있는 꽤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라며 "부적격 판정을 받기 이전에도 비슷한 얘기가 있었고, 이후에는 단 한차례 제안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안은 거절했고 그 이후에는 연락이 없었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이번 일은 특정인물에게 공천을 주기 위한 조작이나 다름없다"며 "무소속으로 끝까지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의 폭로성 주장이 사실일 경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되는 만큼 사법당국의 수사가 진행될지 주목된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