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거제고려사연구회 영남지역 문화재 보호활동 유공상경남, 부산, 울산 지역 유일 수상, 사례 발표회 등 지역 역사 소개도

방하리 고분군 신고와 보호 활동, 발굴 및 도문화재 지정으로 이어져

거제고려사연구회(회장 최탁수)는 지난 3일 영남대학교 인문강당에서 열린 ‘영남지역문화재조사연구기관협의회(이하 영문협) 2019년 연구조사 발표회’에서 매장문화재 보호활동 유공 상의 영광을 안았다.

영남지역 매장문화재 보호활동 유공상은 지난 2008년부터 영문협이 매장문화재 보호활동에 노력한 단체에게 주는 상으로 거제지역에선 거제고려사연구회가 처음이다.

고려사연구회의 이번 유공 단체 수상은 지난해 방하리 고분군을 발굴한 동아세아문화재연구원의 추천으로 진행돼 경남, 부산, 울산 지역에서 유일하며, 대구 경북지역은 세종문화재연구원이 추천한 수성 가족 문화재 지킴이가 수상했다.

거제고려사연구회의 문화재 훼손 신고로 시작된 방하리 고분군은 지난 2018년 시굴과 2019년 정밀 발굴을 진행해 최근 경상남도 기념물 제298호로 지정·고시됐다.

수상에 앞서 고려사연구회는 매장문화제 보호활동 사례발표를 통해 고려면 개칭 운동, 방하리 고분군의 신고 및 발굴, 둔덕기성 석환군 연구, 둔덕기성 내 사찰지 멱복사 연구, 제18대 고려황제의종추념제례, 공주샘 비석 제작, 거제지역 고려 관련 지명 찾기, 둔덕기성 및 정과정곡 홍보, 문화재 주변 정비활동 등 지난 2년의 활동을 소개했다.

특히 고려사연구회는 사례 발표회에서 그동안 일제강점기부터 잘못 알려진 둔덕기성의 이칭(폐왕성)에 대한 설명과 고려촌 조성사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축전을 통해 “거제고려사연구회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면서 “이는 최탁수 회장님을 비롯한 거제고려사연구회 회원의 거제 역사와 문화 연구를 위한 끊임없는 사랑과 열정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격려했다.

최탁수 거제고려사연구회 회장은 “지난 2년을 돌이켜 보면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면서 “그동안 거제고려사연구회를 이끌어 주신 이임춘 고문을 비롯한 회원들에게 수상의 영광을 돌리며,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지키고 발굴하는데 더욱 열정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26개 기관이 소속된 영문협은 매년 한 해 동안 이룬 유적 연구조사를 발표하고 매장문화재 보호활동에 노력한 단체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으며, 연구조사 발표회는 회를 거듭할수록 우리나라 고고학 연구의 새로운 방향성을 재고할 수 있는 요람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둔덕사랑 2020-01-10 23:29:38

    참으로 장하다 둔덕촌님들 그대들이 있어 촌구석 우리 둔덕이 거제에서 빛난다 아름다운 산방산과 그 아래 비원과 청마의 숨결이 살아있는 방하마을어귀에 자리한 청마생가와 유치환의 흔적이 고스란히 진열되어있는 청마기념관 그리고 큰길 건너 우두봉 정상아래 신라천년의 역사와 고려 의종의 혼이 서려있는 있는 둔덕기성하며 곧 들어설 거제시립박물관과 고려촌 등등 곳곳에 고대유적들이 산재하고 있도다 우리 둔덕이란 이름 또한 고려때 지은 이름이라 아~~ 역사의 고장 우리 둔덕이여!!!!!!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