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종교칼럼
자기 기준으로 하나님이 되다서대경 /거제호산나교회 목사

- 시대를 말하다 5

이 세상이 만들어질 때 유일하게 기준을 정한 것은 하나님입니다. 하나님께서 사시와 일자와 연한을 정하셨습니다. 그리고 유일하게 생명과 죽음의 기준을 정하셨습니다. <선악과>입니다. 하나님이 되느냐 인간이 되느냐의 선은 <기준>입니다. 선악과의 다른 의미는 기준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정한 기준 그것이 곧 인간에게 선악과입니다. 인간과 하나님이 다른 것은 기준을 정한 주체와 객체로서의 존재입니다. 온 세상이 다시 죽음으로 덮였습니다. 그 세상에 유일하게 하나님이 다시 기준을 정하셨습니다. 십자가에 죽으신 나사렛 예수입니다. 예수님만이 <기준>입니다.

첫째, 이 세상의 싸움은 <기준의 싸움>입니다.
하나님이 정한 기준을 받아 들이느냐 아니면 내가 정한 기준으로 사느냐입니다. 스스로 하나님이 되느냐 아니면 하나님의 사람으로 사느냐는 내가 정한 기준으로 사느냐 하나님이 정한 기준에 나를 순복하느냐 입니다.

복음은 내 기준으로 살던 인생, 내 소견에 옳은 대로 살던 인생이 오직 하나님의 기준으로 살겠다는 자기 포기이고 자기 기준의 포기를 의미합니다. 자기가 세운 기준에는 생명도 소망도 답도 길도 없음을 말합니다.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사는 인생에게 유일한 길과 진리와 생명이신 그리스도가 기준임을 고백하는 것! 그것이 믿음입니다.

둘째, 이 시대는 자기 기준으로 다시 하나님이 되려 하는 시대입니다.
사단이 찾아온 것은 지옥이 아닙니다. 사단이 찾아온 곳은 천국 한가운데 입니다. 에덴 동산한 가운데 찾아와서 한 말은 네가 기준이 되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기준이 아니라 사단이 기준이 됩니다. 하나님은 먹으면 죽으리라 했지만 사단은 죽지 않으리라 합니다.

<새로운 기준의 등장>입니다.
기준은 하나님이 주신 것이 유일하던 에덴동산에 새로운 기준이 등장한 것입니다. 악이나 죄는 다른 것이 아닙니다. 새로운 자기 기준입니다.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판단하고 기준을 정하고 그 기준으로 사람을 대하며 평가하며 그 기준으로 사람에게 요구한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사사시대의 특징입니다. 구원을 받았다, 믿음을 회복했다는 것은 자기 기준으로 살던 인생이 자기 기준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준으로 산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왜 성령입니까
구약에서의 성령의 상징은 이끄심입니다. 광야에서 구름기둥과 불기둥을 통해 이스라엘백성을 이끄셨던 것이 성령의 상징입니다. 그러나 지금 시대는 성령의 이끄심 안에 거하지 못하게 하는 시대입니다. 무수한 자기 기준으로 스스로 하나님의 자리에 앉아 있습니다. 교회는 이래야 한다, 목사는 이래야 하고 성도는 이래야 한다는 자기 기준으로 평가합니다. 이 시대의 문제는 자기 기준의 보편화입니다. 모든 사람이 자기 기준으로 삽니다.

셋째, 복음의 회복은 성령의 이끄심의 기준을 인정해야 합니다.
성도에게 가장 많이 듣는 말은 왜 목사님이 이렇게 하느냐는 것입니다. 목사에게 가장 많이 듣는 말은 왜 성도가 이렇게 하느냐는 것입니다. 그러나 나는 묻습니다. 성령의 인도하심을 얼마나 인정하느냐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시험을 받은 것은 마귀가 아니라 성령의 이끄심으로 광야로 간 것입니다. 예수님의 가장 성령 충만한 장소는 오병이어의 기적을 일으킨 곳이 아니라 십자가 위입니다. 성령의 인도보다 앞서는 모든 기준은 스스로 하나님이 되었다는 증거입니다. 우리는 광야로 이끄신 성령의 이끄심을 용납하지 못합니다. 십자가로 가게 하신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아들이지 못합니다.

목사의 약함을 용납하지 못하고, 성도의 연약함을 허락하지 못합니다. 성령께서 이 일을 통해 어떻게 나의 인생과 공동체를 훈련하시고 이끄실 지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가지지 못합니다. 결국 우리의 실수는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자기 기준을 다른 사람에게 들이대는 것입니다. 그럴수록 교회는 병들어 갑니다.

자기 기준이 회개하지 않으면 하나님나라를 경험하기 힘듭니다. 하나님 나라는 자기 기준을 포기하고 용납과 섬김으로 세워질 수 있습니다.
예수를 믿는 다는 것, 교회를 다닌 다는 것, 신앙 생활을 한다는 것은 내 기준을 내려놓고 성령의 이끄심에 나를 드리는 것입니다. 성령이 이끄시는 인생, 성령이 이끄시는 교회! 그것이 하나님 나라입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