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흉기 휘둘러 1명 사망, 범인은 투신

4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사망케 하고 밤새 경찰과 대치하다 아파트 옥상에서 뛰어내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범인 박 모(45) 씨는 지난 8일 오후 2시 13분경, 옥포1동 주상복합 아파트 1층 상가 복도에서 전처가 직원으로 근무하는 건설사 대표 A(58) 씨를 흉기로 찌른 뒤, 이 아파트 20층 옥상으로 도주했다.

출동한 경찰과 밤새 대치하던 박 씨는 9일 오전 6시경 지상으로 투신해 숨졌다. 소방당국에서 미리 설치해 놓은 에어매트 위로 떨어졌으나 사망한 걸로 확인됐다.

흉기에 찔린 A 씨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과다출혈 등으로 숨졌다.

경찰과 대치하던 범인 박 씨는 "가까이 오면 뛰어내리겠다" "전처를 데려다 달라" "전처와 통화하게 해달라'는 등의 요구를 하며 위기협상전문가 및 형사팀장 등과 대화를 했지만, 결국 극단적 선택으로 치달았다.

경찰은 숨진 박 씨에 대해 ‘불기소(공소권 없음) 처분'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