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국립 난대수목원 유치 총력전5일 범시민유치추진협의회 발족 … 서명운동 등 박차
옥영문 시의회의장 등 민주당 도/시의원들이 김한표 국회의원에게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거제시와 시민사회가 국비 1000억 원이 지원되는 ‘국립 난대수목원’ 유치에 소매를 걷었다.

거제시는 5일 오후 2시부터 블루시티홀에서 변광용 시장과 김한표 국회의원, 옥영문 시의회 의장, 관내 기관단체장과 회원,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 난대수목원 범시민 유치 추진협의회 발족 및 시민 결의대회를 연다.

행사는 추진협의회 참여 서명, 추진협의회 발족식, 대정부 건의문 채택(결의문 포함) 및 범시민 유치 결의대회 순으로 진행된다.

국립 난대수목원은 도내에 정부 주도의 산림복지시설이 없는데다, 거제지역이 조선경기 악화로 수년간 지역경기가 침체된 현실을 고려할 때 주요 관광자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경남도와 거제시가 유치 총력전에 뛰어든 양상이다.

수목원 부지는 동부면 구천리 산 96 일원 200㏊ 규모로 예산 전액은 국비 1000억 원을 들여 2029년까지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주요시설은 상록활엽수원, 침엽수원, 난대연구림 등 난대수종 전시원을 갖추게 된다. 산림환경연구시설 등 교육 및 연구시설과 증식온실 등 식물자원 보전 및 복원 지원시설 등도 갖춘다.

시는 5일 범시민유치추진협의회 발족에 이어 25일까지 4만 명을 목표로 시민서명운동과 홍보도 대대적으로 펼친다.

앞서 거제시와 경남도는 지난해 말부터 산림청장 면담, 타당성 조사용역, 국회 방문 및 국회의원 면담, 난대수목원 유치 TF팀 구성, 기획재정부 방문 등 각고의 노력을 이어왔다.

한편, 입지 결정은 8월 말로 예정돼 있고, 현재 거제시와 전남 완도군이 경쟁하는 상태다. 사업평가단은 입지 결정에 앞서 다음달 초 거제를 방문할 예정으로 알려진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의 고향이라는 상징성과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거제 낙점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한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