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2027, 배(SHIP) 엑스포 유치’ 시민설명회29일 오후 2시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대회의실

거제N내일 정책연구소(대표 김범준)가 ‘2027, 거제 배(ship)엑스포 유치를 위한 시민설명회’를 29일(수) 오후 2시,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거제N내일 정책연구소는 엑스포 개최와 관련해 “엑스포를 유치하는 것이 거제가 살 수 있는 길이며, 거제 조선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고 거제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찾게 되는 최선의 방안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거제는 조선 산업의 불황과 호황을 모두 경험한 세계 최대의 조선도시로 조선업이 사양 산업이 아닌 미래 먹거리 산업이라는 것을 배 EXPO를 계기로 보여줄 수 있다”며 “배 엑스포라는 국제행사를 개최해 불꺼진 거제의 불이 다시 켜지게 만들어, 거제 뿐 아니라 통영, 고성, 창원, 부산 등 조선업과 조선기자재 산업을 기반으로 살고 있는 동남권 전체를 살려 낼수 있다”고 확신에 찬 어조로 밝혔다.

김 대표는 “여수 엑스포나 평창 동계 올림픽을 계기로 고속철도의 조기 개통을 이끌었던 선례에서 보듯 거제의 숙원 사업인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을 ‘2027년 거제 배 엑스포’에 맞춰 현재 2028년으로 예정돼 있는 준공시기를 2027년에 맞춰 조기개통도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유치 가능성과 관련해 “절차적으로 시간이 빠듯하지만 결코 늦지 않았고, 환경적으로 주제 선정의 장점, 정부차원의 동남권 조선, 조선기자재 산업에 대한 특단의 대책 필요, 국제행사 심사기준 등을 보면 유치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부산이 2030년 등록엑스포 유치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어렵지 않느냐’라는 주장과 관련해서도 “부산에서 추진하는 큰 엑스포인 등록엑스포와 거제가 추진하는 작은 엑스포인 인정엑스포는 주제, 크기, 개최 결정시기 등 어느 하나 상호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없다”며 “부산의 개최지 결정은 2023년이고 거제의 개최지 결정은 2022년이기 때문에 오히려 상호 보완적으로 상승효과를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거제를 비롯한 통영, 고성, 창원 진해 등은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되어 지역의 조선, 조선기자재 산업회복을 위한 특별한 전기가 어느 때 보다도 절실한 시점이고 부산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이 지점에서 부산, 경상남도, 중앙정부의 이해가 겹친다” 며 “오히려 부산이 2030년 엑스포를 유치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한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거제N내일 정책연구소 대표인 김범준 박사는 현재 부산대학교 특임교수로 재직 중이며 부산시 서울본부장과 웨스턴워싱턴대 연구교수(2009.9~2012.8)를 지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