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거제의 재발견
거제의 재발견 - 거제의 다크투어리즘 (Dark tourism)①왜란이 남긴 상처
칠천도

거제는 선사시대부터 근ㆍ현대까지 중요 유적이 시대별로 빠짐없이 남아있는 전국에도 유래가 드문 역사의 고장이다.
긴 세월 동안 외침(外侵)에 자유롭지 못한 탓에 20여 개가 넘는 성(城)이 만들어진 성의 박물관인 거제는 영광의 역사만큼 그 이면에 어두운 역사가 공존하고 있어 ‘다크투어리즘(Dark tourism)’을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기에 적합한 곳이다.
최근 다크투어리즘이 국내외의 관광산업을 바꾸고 있다. 9·11 테러가 발생했던 세계무역센터 붕괴지점인 미국의 그라운드 제로(Ground Zero)를 비롯해, 아우슈비츠 수용소(폴란드), 캄보디아의 킬링필드,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발전소, 중국의 731부대, 우리나라의 경우엔 제주 4·3 평화공원, 분단 상징인 비무장지대(DMZ),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등이 그렇다.
하지만 거제지역의 경우 수많은 다크투어리즘 콘텐츠를 보유하고도 스토리텔링으로 재구성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구체적인 전략 수립이 부족해 보인다.
본지는 거제지역 곳곳에 아픈 역사로 남아 있는 흔적을 찾아 다크투어리즘의 가능성을 재고하고 4회에 걸쳐 소개할 예정이다.

①왜란이 남긴 상처
②제국주의가 남긴 발자국
③이념의 그늘 아래서
④섬으로 쫓겨난 사람들

송진포 왜성 잔존 유적

왜란이 남긴 상처 -거제의 왜성과 고현성 그리고 칠천량

거제는 이순신 장군이 첫 승을 장식한 ‘옥포해전’을 비롯해 곳곳에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을 이겨낸 현장과 외침의 상흔이 마주하는 곳이다. 특히 거제지역에 남아 있는 왜성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의 직접적인 현장으로 동북아 역사에도 중요한 곳이기도 하다.

축성 과정에 왜군에 의해 강제 동원됐을 우리 조상들의 피와 눈물이 스며든, 잊어서는 안 될 아픈 역사의 현장에도 불구하고 거제지역의 왜성은 왜군이 지은 성이라는 인식과 우리 민족 치욕의 상징물이라는 이유로 외면 받고 있다.

거제지역 왜성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당시 왜군의 조선 침공 근거지 확보, 보급로 확보, 연락망 확보, 조선군의 공격 대비 등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그 가운데 영등포, 송진포, 장문포 등 장목지역의 왜성은 임진왜란 시기부터 전쟁이 끝날 무렵까지 왜군의 최후 주둔지 역할을 했고, 한산도 통제영과 30리 남짓 거리에 위치했던 견내량 왜성은 조선군과 왜군이 4년 가까이 대치한 군사분계선 역할을 한 곳이다.

조선군과 왜군이 4년 가까이 대치해 군사분계선 역할을 했던 견내량과 왜성

현재 거제지역의 왜성은 대부분 흔적만 남아 있을 뿐 온전한 형태가 남아 있는 곳이 없다. 다만 일제 강점기 강제점령 식민지를 정당화를 위해 실시한 고적조사 때 왜성을 조사한 자료로 형태와 규모를 가늠할 수 있다.

그나마 거제의 왜성 중 형태가 남아 있는 곳이 장문포 왜성이다. 장문포 왜성은 조선수군이 부산포를 공격하기 위해서 반드시 지나야 하는 길목이었고, 조선 수군과 의병장 곽재우 장군, 김덕령 장군 등 수륙 합동 작전이 있었던 역사의 현장이다.

장문포 왜성 잔존유적

장목 지역엔 거제지역에 남아 있는 왜성 4곳 중 3곳이 집중돼 있는데 장문포 왜성 맞은편에 위치한 송진포 왜성과 거제지역 최북단에 위치한 영등포 왜성이 남아있다. 송진포 왜성은 왜군 제5진 사령관 후쿠시마 마사노리가 장문포 왜성과 함께 장목만의 입구를 막기 위해 쌓은 성으로 두 성은 임진왜란 7년 동안 단 한 번도 조선군에 점령되지 않은 철옹성 이었다.

또 한산도대첩 이후 일본이 가장 먼저 구축한 왜성 중 하나인 영등포 왜성은 시마즈 요시히로(島津義弘)가 축성하고 수비한 성으로 장문포 왜성과 송진포 왜성은 물론 바다 건너 웅천왜성, 안골포 왜성, 명동 왜성을 연결하는 요지에 세워졌다.

송진포 왜성 잔존 유적

특히 영등포 왜성을 쌓은 시마즈 요시히로는 정유재란(1597년) 때 1000여 척의 일본 전선을 총집결시켜 연합 함대를 꾸린 도도 다카토라(藤堂高虎)의 수군에 배속돼 칠천량 해전에 참가 한 인물로 이순신 장군이 전사한 노량해전 때엔 일본 측 지휘관으로, 전라북도 남원성을 점령 당시엔 조선의 도공 80명을 일본에 강제 연행했던 장본인이기도 하다.

일제가 남긴 영등포 왜성 견취도

하청면에는 칠천량 해전공원이 있다. 애초부터 다크투어리즘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이 공원은 왜란 당시 조선 수군의 유일한 패전인 칠천량 해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만든 기념공원이지만, 거제지역 관광지 중 관광객 방문과 관심이 없는 곳 중 하나로 거제지역 다크투어리즘의 현 주소를 보여주고 있다.

칠천량 해전은 1597년 7월 원균의 지휘 아래 조선 수군이 도도 다카토라 등이 지휘하는 왜군과 전투를 벌여 전함 180척 중 150척이 침몰하고 1만 명의 병사가 숨진 조선 수군 최대의 패전으로 남았다.

거제지역을 대표하는 다크투어리즘 장소인 칠천량과 칠천량 해전공원

견내량 왜성(광리 왜성)은 일본 학계에선 왜성 동성(倭城洞城)으로 불리는 성으로 우리나라에 남아 있는 31곳의 왜성 중 유일하게 남은 토성이다.

최근 거제시가 시굴 조사한 결과 목탄 흔적 등이 발견돼 유물 발굴 및 학술 연구를 위해 정밀 발굴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지만, 예산이 녹록치 않은 탓에 발굴을 기대하긴 어려운 실정이란다.

일제강점기까지 토성의 모양이 양호 했던 견내량 왜성
현재 견내량 왜성과 일제가 남긴 견내량 왜성 도면

거제엔 아픈 역사가 조명조차 되지 않은 역사 현장도 남아있다. 거제시청의 돌담 역할을 하고 있는 경상남도 기념물 제46호 고현성이다.

임진왜란 당시 옥포 해전에서 조선 수군에 일방적으로 패해 수세에 몰린 왜구들은 전열을 가다듬어 주작치(연초면 송정고개)를 넘어 고현성을 공격했다.

당시 원래 고현성주 였던 거제현령 김준민은 조정의 명으로 200여 명의 군사를 모아 1차 진주성 전투에 출전했고, 고현성주를 맡은 윤승보를 비롯한 거제 현민들은 3일 밤낮으로 고현성을 지키다 끝내 장렬히 전사한 뒤 거제는 왜적의 소굴로 변해버렸다.

옥포해전 영광에 가려진 아픈 역사의 현장 고현성

현재 고현성은 일부 복원 이후 잘 정돈 된 시민공원으로 조성됐다. 2006년에는 고현성의 북문을 복원하고 시민공모를 통해 ‘계룡루’라는 이름까지 붙였다.

하지만 고현성 복원 이후 가장 먼저 했어야 할 일은 문지 복원이 아닌 임진왜란 당시 내 고장을 지키기 위해 고현성에서 초개처럼 목숨을 버린 거제현민(巨濟縣民)들의 넋을 기리는 것이 먼저라는 생각이 든다.

임진왜란이 끝난 지 400여 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고현성엔 선조들의 넋을 기릴 위령비 하나 없다. 고현성을 비롯해 거제지역에 남은 임진왜란 관련 다크투어리즘 개발이 시급해 보이는 이유 중 하나기도 하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