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체육/스포츠
거제시청 한유란, 매화장사 꽃가마설날장사씨름대회서 생애 첫 등극
매화장사에 오른 한유란 선수가 아버지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거제시청 여자씨름단 한유란 선수가 ‘위더스제약배 2019 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여자부 매화급 최강자에 올랐다.

한유란은 지난 6일 전북 정읍시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설날장사씨름대회 매화급 장사결정전에서 최강자로 군림하던 양윤서(콜핑)를 2-0으로 제압했다. 지난해 매화장사 결정전에 세 번 오르고도 모두 준우승에 머물렀던 아쉬움을 털어내고 네 번째 도전 만에 생애 처음으로 장사 타이틀을 차지했다.

지난 2017년 거제시청 여자씨름단에 입단, 생애 첫 매화장사에 등극한 한유란은 전남 고흥 출신으로 나이는 만 24세다.

결승전에서 만난 양윤서는 지난 2018년 설날장사로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한유란은 침착했고 첫 번째 판을 양윤서의 잡채기 공격을 밀어치기로 받아쳤다. 두 번째 판은 양윤서의 기습적인 들배지기 공격으로 위기를 맞았지만 한유란은 특유의 빠른 발을 이용해 되치기를 성공시켜 매화급 새 시대를 활짝 열었다.

한편, 무궁화급(80kg)에선 지난해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 장사타이틀을 차지한 이다현이 최희화(안산시청)와 장사결정전에서 맞붙어 2-1로 아깝게 패해 2위를 차지했다.

거제시 교육체육과 관계자 및 시청씨름단 선수와 임원들이 파이팅 포즈를 취했다.
거제시청 씨름단 손영민 부단장과 매화장사 등극을 기뻐하고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