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거제의 재발견
거제의 재발견 = 하늘에서 본 거제도(巨濟島)1. 하늘에서 본 섬 안에 섬&연도교(連島橋) ☜


1. 하늘에서 본 섬 안에 섬&연도교(連島橋) ☜
2. 하늘에서 본 섬 안에 그림 같은 섬
3. 하늘에서 본 거제의 숨은 비경

거제는 10개의 유인도와 63개의 무인도 등 모두 73개의 부속섬, 즉 섬 안의 섬이 있다.

리아스식 해안을 따라 굽이굽이 ‘700리 거제도’는 옛말이다. 지난 2011년 거제시가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본섬만 328㎞(836리), 또 칠천도를 비롯한 가조·산달·지심·내도·외도·황덕·고개·화도 등 10개 유인도의 해안선 길이는 84㎞(212리)다.

본 섬과 73개의 유·무인도를 모두 더하면 443㎞, 1128리, 거제도 해안선은 제주도(1065리)보다 63리(24.74km)나 더 길다.

거제의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비경 중 거제의 부속섬에 연결된 연도교의 모습은 또 다른 거제의 비경을 만들어 내고 있다.

특히 하늘에서 내려다 본 거제의 모습은 생경함을 더한 모습이다. 본지는 최근초 거제시 항공촬영 담당의 협조로 드론으로 촬영한 거제의 숨은 풍경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하늘에서 본 섬 안에 섬&연도교(連島橋)와 거제의 숨은 비경을 소개한다.


칠천도= 거제도의 62개(유인도 10) 부속섬 중 가장 큰 섬으로 지난 2000년 칠천도연도교(길이 455m)가 준공 개통하면서 거제지역 부속 섬 중 가장 먼저 개발이 진행된 섬으로 섬 주위에는 황덕도를 비롯해 동굴섬, 씨릉섬, 수야방섬 등이 있다. 또 연구 앞바다에는 남괭이섬과 북괭이섬이 있다.

황덕도 = 지난 2015년 10월 19일 개통된 황덕도연도교는 접속도로(264m)를 포함한 길이 527m, 너비 5.5~6.8m 규모로 이 가운데 교량 구간은 263m. 전체적인 생김새는 가조연륙교와 비슷한 ‘닐센아치교’ 형태로 만들어진다.

당초 걸어서만 건널 수 있는 ‘보도교’로 계획됐다가 추진 과정에서 차량 통행이 가능한 왕복 1차로 다리로 변경됐다.

수야방도 = 칠천도 부속섬인 수야방도(수틀뱅이섬)는 대곡마을 송포항 물량장 인근에 있는 수야방교와 연결된 섬이다. 지난 2015년 완공된 수야방도는 길이는 88m, 다리 폭은 5.5m, 다리 정상의 폭은 2m의 아치형으로 생긴 다리로 최근 적잖은 방문객이 다녀가고 있다.

가조도 =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큰 섬인 거제도에 딸린 두 번째의 큰 섬으로 거제도 서북쪽에 위치하고 있고, 동쪽은 광이(廣耳) 바다를 끼고 있어 커다란 바다 호수를 이루며 북쪽은 진해만을 건너 마산 구산면인데 서쪽은 통영시 광도면 안정지역을 바라보고 있다.

가조도와 거제도를 잇는 가조연도교는 지난 2001년 1월 12일에 착공, 국·도비 포함 모두 598억원의 예산으로 길이 680m, 폭 13m, 왕복 2차선의 닐센아치교로 설계돼 지난 2009년 7월 13일 준공식이 열렸다.

산달도 = 거제도 부속 섬 중 ‘세 번째’ 큰 섬으로 북쪽에 높이 235m, 가운데 214m, 남쪽에 235m의 산봉우리 ‘세 개’가 자리하고 있으며, 세 개의 봉우리(三峰) 사이로 철 따라 달이 떠 산달도(山達島)라 불린다.

이 세 개의 산봉우리 가운데 서쪽 기슭에 산전(전등) 마을이 있고 반대편인 동남쪽 기슭에 산후(후등)마을, 그리고 남쪽 봉우리 기슭에 실리 마을 등 ‘3개의 마을’이 위치하고 있다.

지난 2013년 9월 착공한 산달도 연도교는 거제면 법동리와 산달도를 연결하는 길이 620m의 다리로 지난해 9월 20일 한가위를 앞두고 준공식을 열었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