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슬프고 즐겁고 다정한 사연’ 속 시인의 우정청마기념사업회, 청마 편지 도록 ‘청마의 에메랄드빛 그리움’ 편찬

청마기념사업회(회장 옥순선)는 청마 탄생 110주년을 맞아 유치환 시인(1908년~1967년)이 지

인들로부터 받은 편지를 모아 최근 도록을 발간했다.

도록 ‘청마의 에메랄드빛 그리움’은 시인의 손녀딸인 박미마 씨(유족 대표)로부터 받아 청마기념관에서 전시?보관했던 편지를 원본과 한자를 해석한 해설본을 함께 실어 읽기 쉽도록 만들었다.

이번 도록편찬은 편지원본의 노후화(글씨 탈색 등)로 유물의 안전보존과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도록 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

도록에는 시인과 친분이 있었던 당대 유명 시인인 김춘수, 박종화, 조지훈, 김달진, 김윤식, 김동리, 서정주 등과 교류한 130여 편의 편지 중 보존상태가 양호한 88편을 소개했으며, 편지 속에는 시대상과 그들의 생각, 감정도 고스란히 담겨 있어 근현대사 연구 자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란 평가다.

또 시인의 편지는 한국현대문단의 대표 시인이자 당대 유명한 시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늘 후배 문인을 아끼며, 겸손함을 잃지 않았던 시인이 후배 문인에게 존경과 선망의 표상이었음을 엿 볼 수 있다.

청마기념사업회 옥순선 회장은 “유치환 시인의 편지도록작업은 우리사업회의 숙원사업으로서 ‘경남문화예술원의 문화예술지원금(500만 원)’이 큰 도움이 됐다”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유익한 자료로 활용되기를 희망 하며 편지원문 번역에 많은 도움주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마 유치환 시인은 1908년 거제도 둔덕면 방하리에서 태어나 1967년 부산에서 돌아가시기 전까지 12권의 시집과 3권의 산문집을 냈으며, 국민들이 사랑하는 대표시인으로 추앙 받았다. 애송시로는 ‘깃발’, ‘행복’, ‘그리움’, ‘바위’ 등이 다 수가 있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