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청마의 시혼, 둔덕골에 흩날리다지난 14~15일, 제11회 청마문학제 성료

청마기념사업회(회장 옥순선)는 지난 14일과 15일 양일간 제11회 청마문학제를 개최했다.
청마기념사업회가 주관하고 거제시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둔덕면 출신인 청마 유치환 시인의 예술혼을 기리고 위한 행사로 이틀간 다양한 행사로 의미를 다졌다.

지난 14일 고현 웨딩블랑에서 열린 청마문학연구 세미나는 청마문학 연구상 수상자인 손남훈, 이지원 교수의 발제와 김보한 , 정미숙 교수의 질의, 전부산대 임종찬 교수가 좌장을 맡아 열띤 토론을 펼쳤다.

특히 신달자 시인의 ‘내 안에 우는 아이’를 주제로 한 특강은 참가한 문학인 및 시민들에게 적잖은 감동을 선사했다.

본 행사가 열린 15일에는 둔덕면 청마기념관 일원에 청마유족회, 문학인, 예술인을 비롯해 400여 명의 시민이 함께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청마 걸개시화 전 및 생가에서 열린 청마 선생 작사 교가 전시회를 배경으로 한 이번 행사는 둔덕풍물패의 ‘길놀이’를 시작으로 동백합창단의 음악과 헌다례, 청마문학연구 시상식, 제8회 청마시낭송대회 대상자(고혜량) 시낭송, 한국시인협회 재능 시낭송가들의 ‘청마시극’공연, 거제소년소녀합창단 공연, 거제무용협회 공연, 색소폰 공연(거제경찰서 원준희 과장) 등 다양한 공연과 무대 행사가 어우러졌다는 평가다.

또 청마 백일장, 사랑하는 사람에게 편지 쓰기 대회, 사생대회, 동청마루 소망리본 달기, 청마의 길 걷기 대회, 진영세 서예가의 청마시구절 부채 만들기, 둔덕여성자원봉사대의 무료식당 운영은 행사에 참여한 학생과 부모들이 청마의 이름을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했다.

청마기념사업회 옥순선 회장은 대회사에서 “생각하는 관광, 머무는 관광에는 반드시 예술가의 혼이 담긴 볼거리가 있어야 하는데 청마 유치환 시인은 이 모든 것을 충족시키는 거제문화상품이고, 오늘 행사는 거제시의 지원과 유가족의 믿음, 그리고 뜻있는 향인 및 시민 단체의 관심이 있어 가능했다”면서 “청마문학제가 나날이 발전하고 더욱 빛나는 행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