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거제시 자살률 급증…대책 없나?”이태열 거제시의원, 5일 시정 질문서 정책 마련 강조

이태열(민주당·가선거구) 거제시의원은 실직으로 인한 자살자 증가에 대한 거제시의 대책을 따져 물었다. 지난 5일 한 202회 거제시의회 1차 정례회 시정 질문에서다.

이 의원은 이날 2006년부터 2016년까지의 전국·경남·거제시 자살 현황 자료를 근거로 “거제시 자살률은 2015년까지 전국 평균과 비슷하나 2016년 급격하게 증가했다”며 “인구 10만 명당 거제시 자살률은 전국 평균보다 9.7명이 많은 35.3명”이라고 밝혔다.

그가 제시한 자료를 보면 2015년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거제 지역 사망자 수는 한 해 50명 안팎인데, 2016년에는 90명으로 2배 가까이 치솟았다. 이 가운데 전년(2015년)과 비교해 남성 자살이 70명으로 29명 늘었고, 여성은 20명으로 8명 늘었다.

이 의원은 “사회안전망 없는 해고와 실직이 노동자에게 얼마나 큰 고통이었으면 스스로 목숨을 끊었겠냐?”며 “거제시는 다른 지자체와 비교해 30대부터 50대까지 가장들의 현실 비관 자살률이 높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거제시 자살률이 단기간에 두 배 이상 상승한 것은 양대 조선소의 구조 조정 영향이 매우 크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그저 그런 자살 예방으로는 더는 효과를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새로운 접근 방식도 주문했다. 이 의원은 “기존 자살 예방 정책과 함께 거제만의 새로운 자살 예방 정책이 필요하다”며 “평택의 와락 센터, 남양주시와 서울시 노원구의 자살 예방 정책 등 다른 지자체의 좋은 정책을 벤치마킹해야 한다”고 짚었다.

이 의원은 “아무리 행정을 잘해도 사람이 죽는다면 아무 소용없다. 도로 하나 건물 하나 안 짓더라도 자살 예방에 필요한 인력과 예산은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며 “몸에 와 닿는 구체적인 정책이 필요하다.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선 경기는 거제시가 어떻게 할 수 없는 영역이나 자살 예방에 대한 정책은 시가 행정력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이다. 세상 무엇보다 사람의 생명이 중요하다. 시의 적극적인 실천이 필요하다”며 자살 예방 대책을 캐물었다.

답변에 나선 변광용 시장은 “시에서는 2015년 ‘자살 예방 및 생명 존중 문화 조성을 위한 조례’를 제정했고, 올해 2월 거제경찰서 외 8개 유관기관 간 MOU 체결을 통해 자살을 사전에 예방하고, 자살을 시도한 자에 대해서는 사후 관리를 통한 지원을 시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범사회적 자살 예방 환경 조성, 맞춤형 자살 예방 서비스 제공, 자살 예방 정책 추진 기반 강화 등 3가지 분야에서 총 14개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며 “국가 자살 예방 사업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10월 조직 개편 시 ‘정신건강담당 신설과 인력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동열 기자  coda23@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