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여객터미널 조속히 착공해야!”박형국 거제시의원, 최근 정례회 시정 질문서 촉구

박형국(민주당·나선거구) 거제시의원이 여객터미널의 조속한 착공을 촉구했다. 이전 계획이 확정된 후 여러 해 동안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도 눈에 띄는 진척이 없어서다.

박 의원은 최근 시정에 관한 질문에서 “거제여객자동차터미널 조성 사업은 지난 2009년 관련 용역이 시행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으며, 이전 문제는 햇수로 10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그는 “시내·시외버스 집결지였던 고현버스터미널을 어디로 옮길지를 두고 시 행정과 시의회, 시민 사회 갑론을박이 있어 왔고, 입지를 두고 빚어진 지역 갈등은 만만치 않은 사회 문제가 되어 시간을 끈 요인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이 문제는 지난 2013년 9월 여객터미널 이전 계획과 관련한 시의회 표결 끝에 2009년 이뤄진 입지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연초면 연사리 1280-6번지 일원 8만 6743㎡)를 반영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고 그간의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박 의원은 “그러나 시의회 표결 이후 4년이 지난 뒤인 작년 9월에서야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진흥지역 해제 결정으로 ‘상업지’로 용도변경이 됐고, 전체 면적은 7만 5168㎡로 조정됐다”며 “올 2월 거제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의 경남도 승인과 확정 고시까지 뒤따랐으나 현재까지 별다른 진척이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시는 사업 타당성이 낮아 참여할 만한 사업자를 찾기 힘들다는 판단을 하는 것으로 보이나 그렇다고 두 손 놓고 있을 때가 아니다”라며 “시 예산을 들여 부대시설 등 기본 설계를 마무리하고 투자자를 모집할지, 사업 제안자가 직접 설계를 맡는 제안형 공모로 할지 등 폭넓게 검토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객자동차터미널 이전 사업은 거제의 주요 숙원이자 거제 백년대계에 포함되는 매우 중요한 프로젝트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며 “향후 여객자동차터미널 조성 사업 추진과 관련해 개발 방식과 보상 문제 등에 대한 세부 계획을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변광용 시장은 “시 여건상 이 같은 대규모 사업을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며, 향후 민간투자자 모집을 통한 사업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며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방문객 편의를 위한 터미널 조기 이전 필요성에 공감하며, 천만 관광도시 거제를 견인할 수 있는 백년대계가 될 수 있도록 신중하게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동열 기자  coda23@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