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 설
피서지 바가지 상혼 없어야

‘바다로 세계로’축제를 알리는 광고방송이 눈길을 잡아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그렇잖아도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사람들을 유혹하는 관광지내역이 그 밑에 쭉 깔려 있다. 갯벌체험, 농어촌생태관광, 학동흑진주 몽돌해변, 거제모노레일관광, 휴양림 자랑 등 족히 10여 가지가 넘는다. 어차피 사무실과 집안에 남아 있어 봤자 능률이 오르지 않는 폭염 속에 마음먹고 떠나지 못할 이유가 없다. 하지만 개인차는 심하다. 주머니사정, 일자리 연속성, 동반자 관계 등 따져야 할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를 떨치고 떠난 이들은 숲에서, 바다에서, 폭포에서, 산에서 자연을 만끽한다고 소식을 전한다.

그러나 이를 또 다독이는 여행지 나쁜 소식이 없지 않다. 이른바 ‘피서지에서 생긴 일’이 반드시 좋은 일만은 아니라는 뜻이다. 우후죽순처럼 생겨난 펜션들의 성수기 바가지요금과 환불거부, 제멋대로의 주차요금, 음식점 등 이용시설의 불결은 해마다 거듭되는 단골악폐다. 바가지요금이 근절되지 않는 근본적인 이유는 일부 한탕주의를 노리는 관광업 종사자들의 무개념 의식이 가장 큰 원인이다. 피서지를 찾았던 관광객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심어주면 지역 관광산업발전의 밑거름이 된다. 하지만 바가지요금에 짜증이 난 관광객들이 그 곳을 두 번 다시 찾지도 않고 자신의 경험담을 퍼뜨려 관광객 감소로 연결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여름철 휴가는 잠시나마 무더위를 피해 일상의 스트레스를 털어버리고 생활을 재충전하기 위해 떠나는 것이다. 이런 휴가가 일부상인들의 바가지상혼으로 오히려 스트레스를 더 받는 것이 된다면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국내휴가지의 바가지상혼으로 휴가객들을 해외로 내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여행 비용이 웬만한 해외여행비용과 맞먹자 ‘이왕이면 해외로 가겠다’는 분위기조성에 일조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해외관광객은 2649만여 명으로 전년보다 18% 정도 늘어나는 등 매년 해외관광객의 증가 추세는 멈추지 않고 있다.

해외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 것은 몇 년 새 대중화된 저가항공의 영향으로 해외여행비용은 대폭 줄어든 반면 국내휴가 비용은 여름철 성수기만 되면 어김없이 되살아나는 ‘바가지요금’ 탓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처럼 우리나라 휴가철여행지는 가는 곳 마다 바가지요금으로 눈살을 찌푸리는 일이 다반사이다. 여기다 불친절까지 더해지니 관광객 입장에서는 힐링이 아니라 오히려 스트레스까지 받게 된다. 물론 수요와 공급의 원칙에 따라 휴가철 물가가 평상시와 같을 수 없다. 그러나 정도가 너무 지나치다는 것이 대체적인 중론이다. 관광객이 오지 않는다고 한숨을 쉴 것이 아니라 문제의 원인을 제대로 직시해야 한다.

물론 휴가철 피서지물가관리를 시작으로 소비자단체, 상인회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적극적인 물가 안정을 추진해야함이 마땅하다. 이와 함께 거제를 찾는 관광객들이 피부로 느끼는 체감물가를 최대한 낮추도록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
‘거제의 1000만 관광시대 개막’은 민선7기 변광용 거제시장의 포부이자 실천의지다. 이제 막 싹이 올라오기 시작한 꿈을 위해서라도 바가지상혼은 근절돼야한다. 시민의식 개선과 지자체의 맞춤형 대책이 더 없이 필요해 보인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