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명계유고(明溪遺稿) 한글번역본 출판기념회23일 낮 11시 청소년수련관

구한말부터 일제강점기에 걸쳐 활동한 우리 거제의 고명한 유학자인 명계 김계윤(1875-1951)선생의 저서 ‘명계유고’의 한글번역본이 최근 나온 가운데, 출판기념회가 오는 23일(월) 낮 11시 청소년수련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김계윤 선생은 연초면 명동리에서 태어났으며, 구한말 우리나라 유림의 대표적 인물이던 면우 곽종석(郭鍾錫) 선생(1846~1919)의 제자이자 거제에서 성리학의 정통을 계승한 마지막 유학자(儒學者)이다.

명계 선생은 스승 면우 선생 사후, 제자로서 예를 다한 다음 거제 명동으로 귀환해 지역의 제반 일을 맡음은 물론 삼역재(三亦齋)를 중심으로 자신의 학문 정진과 제자 교육에 이바지한 결과, 명계 선생의 문인록에 따르면 거제 내 유수 문중에 망라된 제자 100여 명을 배출한 걸로 알려진다.

원래 명계유고의 원본은 2권 4책 한자본으로 구성돼 있었으나, 이번에 누구나 읽을 수 있게 한글로 번역돼 단행본으로 펴냈다. 발간사업은 거제향교(전교 윤형두)가 거제출신 한학자 고영화 선생에게 번역 출간을 의뢰해 완성됐다.

오는 23일 열리는 출판기념회는 거제향교가 주최하고, 의성 김씨 부사공파 거제대종회에서 주관해 열리는데, 책을 번역한 한학자 고영화 선생과 문학박사 김강호 교수의 해제와 특강의 시간도 마련된다.

아울러 발간된 책을 무료로 1권씩 배포하는 만큼 관심 있는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