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김현길 역사소설 ‘임 그리워 우니다니’ 출판기념회지난 14일 오전 11시 둔덕면 ‘둔덕詩골마을’서 면민 400여 명 참석

둔덕면 출신 김현길 작가의 역사소설 ‘임 그리워 우니다니’ 출판기념회가 지난 14일 오전 11시 둔덕면 ‘둔덕詩골마을’에서 열렸다.

수목문화클럽의 주최로 마련된 이날 출판기념회는 둔덕면민, 문학인 등 4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곽상철 거제문인협회 이사의 색소폰 공연으로 시작한 이날 행사는 거제문인협회 고혜량 사무국장이 유치환 시인의 ‘거제도 둔덕골’을 축시로 낭송해 행사의 품격을 더했다.

작가의 소설이 거제의 역사와 문학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만큼 축사, 독후감상도 이어졌다.

이성보 시인, 거제시청 문화공보 이권우 과장, 이금숙 거제문인협회장, 고영화 고전문학 전문가, 윤일광 시인은 축사를 통해 작가의 첫 소설을 축하했고 김영춘 거제 자연의 벗 대표는 축사를 대신해 문학에서 자주 인용되는 소쩍새의 울음소리와 팔색조 울음소리를 시연해 주민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서용태 거제중앙신문 칼럼위원은 독후감상문을 통해 “이 설을 읽어보면 독자는 누구나 정과정곡이 거제에서 탄생할 수밖에 없었던 역사적 사실 앞에 서게 된다”며 “정과정곡은 아득한 고려 악학궤범에 실린 한 편의 가사가 아니라 우리 거제 땅에서 이루어진 숙명과도 같은 역사의 흐름 속에서 탄생된 유배문학의 효시이기에 항상 우리 곁에 맴돌고 있는 거제인의 가슴 가슴마다 아리랑처럼 간직해야 할 보물 1호”라고 평했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