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민주주의 위한 희생과 헌신 이어받아 잘 지킬 것”권민호 도지사 예비후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9일 오전 10시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노 전 대통령의 집을 방문해 권양숙 여사에게 자서전도 전달했다.이어 오후 1시 30분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본격 선거 행보에 들어갔다.

권 예비후보는 이날 지지자 50여 명과 함께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헌화와 분향을 한 뒤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하신 노무현 대통령님. 살아남은 저희가 대한민국을 위해, 경남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헌신하겠습니다. 부디 영면하십시오”라고 헌사했다.

또, 자서전 ‘권민호의 희망이야기. 미래는 만들어가는 자의 것이다’를 너럭바위 앞에 바치며 절을 했다.

자서전에는 친필로 ‘노무현 대통령님의 영전에 저의 부족한 삶의 자서전을 바칩니다. 이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대통령님의 영면을 기원 드립니다’라고 적었다.

묘역 참배 후 방명록에는 ‘존경하는 노무현 대통령님. 한평생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고귀한 희생을 우리가 이어받아 잘 지켜나가겠습니다. 좋은 곳에서 영면하시길 바랍니다. 2018. 3. 9.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권민호’라고 글을 남겼다.

권양숙 여사 비서실장 안내로 노 전 대통령의 집을 방문한 권 예비후보는 지지자들과 함께 사랑채에 들러 사저에 관한 설명을 들은 뒤 권 여사에게 전달할 자서전에 ‘권양숙 여사님께. 저의 부족한 삶에 관한 자서전을 드립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라고 친필로 적어 전했다.

이 자리에서 권 여사 비서실장은 “여사님이 직접 뵙지 못하는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했다”고 말했다.

권 예비후보는 봉하마을에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오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등록을 하기 전에 노무현 대통령님 묘역을 참배하고 찾아뵙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서 먼저 찾았다”며 “이 나라의 균형발전과 분권화를 위해 헌신하신 노무현 대통령님께 늘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님과는 개인적인 인연이나 특별히 대화를 나눈 적은 없지만, 권양숙 여사와는 같은 집안의 인연이 있다”며 “예전 거제 대우조선해양에서 노사분규가 심했을 때 대통령님께서 변호사로 있으시면서 노동자들을 위해 헌신하신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예비후보는 “새로운 경남의 변화를 모색하기 위해 지난 8년간 거제시장을 하며 쌓은 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경남을 일으키겠다”고 도지사 선거 출마의 각오를 밝혔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을 창출한 것처럼 경남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정부 정권을 교체하는 데 밀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예비후보는 예비후보 등록 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와 도청 각 실국, 공보관실 등을 찾아 예비후보 등록 인사를 하며 본격 선거 행보에 나섰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