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물고기 떼죽음 원인 ‘오리무중’고현천·연초천·수월천 떼죽음 잇따라

통영거제환경련 “거제시가 철저히 밝혀야”

도심 하천의 물고기 떼죽음 현상이 잇따라 정확한 원인조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상임의장 이종우)에 따르면, 고현천에서 수백마리의 물고기가 죽어있다는 제보가 2월초부터 시작돼 떼죽음 현상이 지속중인 가운데 최근에는 연초천과 수월천의 물고기 폐사 제보도 계속되고 있다.

환경단체의 5차례 현장 조사결과, 고현천 하류부터 고현수협까지, 연초천 하류부터 연초다리(MP다리)까지, 수월천 하류부터 보건소까지 수천여 마리의 물고기가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

물고기는 대부분 숭어로, 어린 숭어부터 성어까지 다양했으며, 감성돔 성체도 일부 확인됐다. 갈매기와, 왜가리, 까마귀 등이 떼로 몰려다니며 사체를 먹어치우고 있는 모습도 엿보이고 있다.

거제시는 지난 한 달 동안 수차례 물고기 사체를 수거처리했으며, 남동해수산연구소에 어병 등에 대한 검사를 맡긴 상태다. 현재 3개 하천 하류에는 대규모 고현만 매립공사가 진행 중이며, 하천은 겨울철 갈수기로 유수량이 굉장히 적고, 하천 전체가 악취가 나는데다 부유물질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상황으로 지목되고 있다.

물고기 집단폐사 원인으로는, 강추위, 유량부족과 오염으로 인한 용존산소 부족, 밀물을 따라 들어온 물고기들이 썰물에 빠져나가지 못한 경우, 기름 등 오염물질 유입, 고현만매립공사 부유물질의 아가미 부착으로 인한 호흡곤란, 기타 오염물질 유입 등으로 우선 추정되고 있다.

특히 고현천에는 ‘횟집을 습격하는 수달’ 로 유명한 수달가족 3~4마리가 있었으나 최근에는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수월천과 고현천 일대의 수달도 배설물 등이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고현천과 수월천은 여름철마다 악취로 인한 민원이 끊이지 않는 곳으로, 악취 원인은 하수종말처리장 용량을 초과해 허가한 대규모 아파트단지 등에서 자체 정화한 하수최종방류수가 곧바로 유입되는 탓으로 보인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거제시는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한 수질검사, 오염원 추적, 어병 여부 등 종합적인 조사와 함께 그 결과를 시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면서 “심각하게 오염된 하천을 물고기와 수달이 살고 아이들이 물놀이를 할 수 있을 정도의 자연하천으로 되살리기 위한 장기적인 대책을 수립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