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삼성重 남준우 사장 "2019년 흑자 전환 이룰 것"기자간담회서 '내년 매출 7조원 회복 및 흑자전환' 밝혀

"차별화 된 수주 경쟁력" 해양플랜트 분야 자신감 피력

삼성중공업 남준우 사장이 2018년 수주목표 달성과 2019년 흑자 전환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남 사장은 지난 16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19년에는 매출이 7조 원 수준으로 회복되고 흑자 전환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2015~16년 선박 발주량 급감에 따른 수주절벽 여파로 2018년에는 연 매출이 5조 1천원 규모로 감소하고, 영업이익도 약 2400억 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공시한 바 있다.

남 사장은 2019년 흑자 전환 배경으로 ▲수주 실적 개선에 따른 매출 증가와 그에 따른 고정비 부담 감소 ▲고부가가치 특수선 수주 증가에 따른 수익성 개선 ▲해양플랜트 분야의 독보적인 경쟁력 ▲인력 구조조정을 비롯한 자구노력 지속 등을 강조했다.

특히, 남 사장은 올해 연간 수주목표를 달성하는 것은 물론이고, 수익성도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남 사장은 "올해는 업황 개선에 힘입어 82억 달러 수주가 예상된다"면서 "LNG선과 셔틀탱커 등 적정 이익 확보가 가능한 선종의 수주가 늘어나면서 수익성도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주량 증대 뿐 아니라 수주의 질(質)도 향상된다는 것.

남 사장은 "2019년부터 적용되는 선박평형수 규제와 2020년에 적용되는 황산화물 규제가 앞으로 대규모 선박발주를 이끌어 내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령(船齡) 15년 이상의 선박은 선박 평형수와 황산화물 규제를 충족시키기 위해 추가 장치를 장착하는 것보다는 폐선(廢船)하고 신규로 발주하는 게 경제적인데, 이런 선박이 현재 전체 선대의 절반에 달하기 때문이다.

남 사장은 해양플랜트 시장이 살아나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이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수혜가 예상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삼성중공업은 ▲2015년 이후에도 대형 해양플랜트를 지속적으로 수주하며 설계, PM 분야의 인력 규모를 유지해 왔고 ▲리스크 관리 능력이 확대됨에 따라 수익성 확보가 가능해 진데다 ▲해양플랜트 발주가 예정된 북해, 서아프리카, 호주 등지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서다.

삼성중공업은 국내 경쟁사의 2배 규모인 1100여 명의 해양플랜트 설계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1년 Shell社의 프렐류드 FLNG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지난 7년간 7건의 대형 해양공사를 연속적으로 수행하며 경험과 역량을 축적해 왔다.

그 결과 "오일메이저를 비롯한 시장 참여자들이 삼성중공업을 해양플랜트 분야에서 절대 강자로 인식하고 있다"고 남 사장은 설명했다.

남 사장은 삼성중공업이 과거 해양플랜트 건조 과정에서 겪은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Lessons Learned'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이를 통해 입찰 단계에서부터 공사 수행 각 단계별로 예상되는 리스크를 사전에 파악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등 리스크 관리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삼성중공업이 향후 해양플랜트 발주가 증가할 북해와 서아프리카, 호주 지역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도 차별화 요소로 꼽혔다.

남 사장은 "지난 연말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통해 임원수와 조직을 기존보다 30% 축소함으로써 의사 결정 프로세스를 단축하고 비용을 절감했다"면서 "외부 여건이 개선된다고 해서 안주하지 않고 올해도 휴직, 임금 반납 등 시황에 기반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위기 극복 의지를 표출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