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는 왜 혼자 공무국외여행을 떠나는가최양희 /거제시의원(민주당)

제7대 거제시의회 의원으로 활동하기 시작한 2014년 10월 거제시의회 총무사회위원회 위원들과 첫 공무국외여행으로 중국을 4박5일 방문했다. 북한의 변화와 한‧중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연변대학에서 개최하는 한중학술회의에 참석했다. 그리고 연변지역의 독립운동 발자취를 탐방하고 돌아왔다. 2015년 초, 의원간담회에서 공무국외여행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나는 유럽 선진국을 가고 싶다고 제안했으나 반응을 보이는 의원이 없었다. 결국 8박10일 미국, 캐나다 일정과 7박9일의 동남아 일정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내가 직접 보고 배우고 싶은 곳, ‘사회적 경제(협동조합)’의 모범이 되고 있는 스페인 몬드라곤과 이탈리아 볼로냐를 포기하고 동남아 보다는 선진국이라 좀 더 얻을 것이 있을거라는 편협한 생각으로 미국, 캐나다 팀에 합류했다. 일단 수동적으로 참여한 연수는 별다른 감흥이 없었으며 언론들은 시의원들의 공무국외여행을 시민들의 혈세를 낭비하는 외유성 국외연수라고 꼬집었다. 솔직히 반박하기 어려웠다.

우리는 노동자이면서 경영자다

2016년, 나의 공무국외여행은 내가 결정하기로 했다. 스페인 빌바오 지역 ‘몬드라곤 협동조합’에 메일을 보냈다. 12월 21일 방문 가능하다는 답변이 왔다. 비행기, 숙소, 이동수단 등 모두 직접 예약하고 일정을 잡았다. 그리고 스페인, 이탈리아 협동조합 관련 서적 및 자료를 수집하고 공부하기 시작했다. 스페인, 이탈리아 경제의 40%를 차지하는 협동조합은 상상 이상이었으며 인구 절반이 협동조합 조합원이었다. 특히 스페인 몬드라곤의 성공적인 사례는 전 세계 사회적 경제의 모범이 되고 있으며 끊임없는 혁신과 지역사회와의 연대는 감동적이었다. 아직도 잊을 수 없다.

“We are neither rich nor poor” “We are workers and owners” “우리는 부자도 아니지만 가난하지도 않다” “우리는 노동자이면서 경영자이다” 내가 사랑하는 거제시도 이런 사회로 만들고 싶다. 다만 연수 한 번 갔다 왔다고 어떤 정책을 바로 시행할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서울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과 태양의 도시 독일 프라이부르크 가다

그래서 이번 공무국외여행은 지난해의 연장선에서 스위스 Migros협동조합과 More Than Living주택조합, 독일 REWE협동조합, Bremer Hohe eG주택협동조합, 독일 남부지역 세계적 환경도시로 불리는 프라이부르크를 방문한다. ‘태양으로 향하는 배’라는 뜻의 The Sonnenschiff를 시작으로 ‘태양의 마을’이라 불리는 Die Solarsiedlung, 2차 대전 이후 프랑스 군대가 떠나면서 생긴 공간을 생태마을로 만든 Vauban 주택협동조합을 방문하여 어떻게 일사량이 거제보다 적은 곳, 프라이부르크에서 태양열에너지로 100% ‘에너지 자립도시’를 만들었는지 눈으로 확인하고 싶어 지난 몇 달 동안 준비했다. 태양의 도시 프라이부르크를 방문하기 전에 먼저 11월 13일 우리나라 서울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을 방문했다.

서울은 이미 80개의 에너지자립마을이 있을 정도로 재생에너지로 에너지 자립도를 높이려는 시도를 하고 있는 반면, 거제시는 아직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서울 성대골에너지자립마을과 독일 프라이부르크 태양의 마을을 비교해 보고 거제시에 맞는 에너지자립마을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싶다.

공무국외여행계획서는 30일 전에 제출해야

『거제시의회 의원 공무국외여행규칙』 제8조(여행계획서 제출) 공무국외여행을 하고자 하는 의원은 출국 30일 전까지 여행계획서를 심사위원회에 제출하여야 한다. 다만 긴급을 요할 경우에는 10일의 범위에서 기한을 단축할 수 있다고 되어있어, 5명 이하면 심사위원회를 구성할 필요가 없지만 계획서는 30일 전에 제출해야 한다. 9~10월에 임시회가 있어 8월부터 준비를 시작하여 10월 16일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의원들 중에는 협동조합에 관심이 있는 의원들이 없어 혼자 떠나는 국외공무여행의 힘들고 외로운 여정에 함께할 동지를 찾았다. 다행히 더불어 행복한 거제, 자연과 함께 지속가능한 거제시를 위해 헌신하는 시민사회단체 실무자 3명이 자비를 내어 함께 동행 하겠다고 했다. 참교육학부모회 장윤영 거제지회장, 윤경아 거제민예총 사무국장, (사)좋은벗 오정림 실무자와 함께 스위스, 독일 협동조합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관련 서적으로 1주일에 한번씩 모여 토론하고 학습했다. 시민들의 세금으로 가는 공무국외여행이니 만큼 더 알차고 의미 있는 공무국외여행이 되도록 최선을 다했다.

자기주도적인 공무국외여행 ‘Great’

공무국외여행의 목적이 우리보다 앞선 나라의 선진화된 사회시스템을 배우고 와서 우리 거제시에 어떻게 반영할것인가를 연구하고 제언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의원 스스로 자기 주도적으로 기획한 공무국외여행이 그 목적에 더 가까워 질 수 있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11월 17일 농업선진국 스위스에 도착하여 2022년까지 핵발전소 폐기를 결정한 독일 프라이부르크, 베를린에 있는 전 세계인들의 존경을 받는 윤이상 선생님의 묘소를 참배하고, 쇼팽의 나라, 2차 세계대전 당시 초토화 되었던 도시지만 많은 시간과 노력 끝에 과거유산과 현재의 모습이 아름답게 공존하고 있는 폴란드 바르샤바를 마지막으로 8박 10일 일정을 마무리한다.

만약, 2018년 공무국외여행의 기회가 또 주어진다면 나는 세계 최초의 성공적인 협동조합 영국 ‘로치데일’을 배우러 영국으로 갈 것이다. 그때 함께 가는 의원이 있으면 정말 좋겠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나도 한마디 2017-11-17 17:32:36

    푸하하하~
    다른 의원들이 가는 연수는 외유성 관광성 연수라서 같이 못 가겠다면서
    정작 본인은 친구들과 가는 관광에 세비를 사용하겠다? 이말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완전 개판이구만~~   삭제

    • 나도 2017-11-17 09:08:40

      아침에 시청앞에서 시위를 같이하더니 관광도 같이가셨구나   삭제

      • 시민 2017-11-17 09:05:12

        선진문물을 경험할 좋은기회를 얻으셨군요
        근데 동행하시는 분들이 어찌 쫌 그렇네요
        기왕이면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랑 갔이 가셨으면 좋았을걸...
        같은 생각을 가지고 같이 행동하는 사람들끼리만 같이 가시면
        보시는 것도 한쪽만 보시지 않겠어요
        친한사람들끼리 끼리끼리 관광가시는 기분이겠어요
        좋은거 많이보고 오셔요   삭제

        • 거제시민2 2017-11-16 13:42:35

          언제나 거제시를 위해 전진하는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의원님 다녀오시면 의정보고서 기대하게습니다

          이런 해외연수라면 제세금이 아깝지않고
          거제시민으로서 뿌듯한 생각밖에 들지않는군요 ㅎ
          힘내세요   삭제

          • 상식이 2017-11-14 19:24:24

            지속적으로 노력하시는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일이지만 의원님의 연수가 많은 사람들과 공유되고
            작게라도 실천 될 날을 고대합니다.
            손가락이 가르치는 곳은 보지못하고 손가락 끝만 보는 분들... 은 참으로 안타깝네요..   삭제

            • 거제시민 2017-11-14 13:11:13

              지금 하시는 일들이
              거제시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한 판단은 향후에 하면 되겠죠.
              근데... 같이 가시는분을 보니..
              역시나 늘 의원님의 한쪽편에 서서 그쪽을 바라보는 듯하여 안타깝네요.
              의원님에 대한 비판에도 귀를 기울이시길
              적어도 의원님은 거제시의원이니까
              고루고루 의견을 듣고 나눠주시길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