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가스공사, 어업피해 용역결과 수용해야”11일 오후 통영 굴수하식수협서 ‘소음·염소 용역관련 설명회’

거제 통영 고성 어민 700여 명 참석 … 용역결과 “피해 有”

만 15년을 이어온 한국가스공사 통영기지본부의 어업피해 논란과 관련한 조사용역 결과가 지난 11일 오후 발표됐다. 예상 수치(어업생산감소율)는 제쳐두고라도 피해가 분명히 발생하는 걸로 분석됐다. 반면, 한국가스공사 측은 미온적이어서 결과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거제 통영 고성 어민들도 단단히 벼르고 있어 논란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독성 잔류 ‘염소’ 악영향
‘소음’도 패류 피해 유발

이날 오후 1시부터 통영시 용남면에 자리한 굴수하식수협 3층 대강당에서 열린 설명회에는 거제 통영 고성 어민 700여 명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지역 정치인들도 다수 참석했다. 거제지역은 김한표 국회의원 보좌진과 사등면이 지역구이기도 한 임수환·조호현 시의원을 비롯해 김해연 전 도의원이 참석했고, 통영 이군현 국회의원 보좌진 및 통영·고성 시의원들과 통영 출신 김윤근 도의원도 함께 했다.

‘한국가스공사 거제통영고성 어업피해손실보상대책위원회(통합위원장 손병일·이하 대책위)’ 주관으로 마련된 설명회에서 조사용역을 맡은 한국해양대 해양과학기술연구소의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가스공사 통영기지본부 운영에 따른 ‘염소(chlorine·鹽素)’ 배출과 ‘제2선좌 건설 소음’이 어업 피해를 유발하는 걸로 분석됐다는 것이다.

한국해양대학 조사용역팀 교수가 피해 예상치를 설명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염소 농도가 0.01ppm(피해유발 최소치)일 경우에도, 바다 유영동물과 정착동물에게 피해를 끼치는 걸로 조사됐다. 피해율은 농도 0.01~0.02ppm일 때 0.97%(유영)와 1.26%(정착)로 나타났고, 0.03ppm일 때는 2.26%(유영)와 2.93%(정착)로 분석됐다. 대책위 측은 이와 관련해 지난 2004년 당시 농도는 0.15ppm에 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제2선좌 건설 소음’은 더욱 뚜렷한 피해 유발이 예측됐다. 선박운항에 따른 소음 피해는 미미한걸로 나타난 반면, 가스공사의 제2선좌 건설 소음은 소음강도(SNR)별 어업생산감소율이 정착 동물(양식·나잠·종묘 등)의 경우만 해도 최소 24.7%에서 최대 41.5%로 분석됐다.

영향 범위는 시뮬레이션 결과, ‘염소’는 통영기지본부가 있는 통영시 광도면 안정리 일원에서 동쪽으로 7km에 이르며, ‘소음’도 동쪽으로 2.3km에 달하는 걸로 파악됐다. 거제지역은 사등면 가조도 해역까지 속하는 셈이다.

가스공사, 용역결과 회피?
어민들 “보상 착수해야”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2002년 9월 거제 통영 고성 어업피해 환경대책위가 결성된 이래 2006년에는 보상대책위원회도 구성됐다. 가스공사와의 마찰은 당초 부경대학과 피해조사용역을 약정하면서부터다. 용역결과는 가스공사 측의 형사고발 등이 겹치면서 2011년 파기됐다고 한다.

2012년 초, 한국해양대를 용역기관으로 다시 선정했고 본격 조사는 2015년 4월부터 시작됐다. 해양대 측은 올 3월 조사용역을 마무리, 최종보고서를 제출했으나 가스공사 측 자문위원의 문제제기로 당초 토론회 개최는 무산된데 이어 가스공사 측은 대책위와 협의 없이 해양대 용역결과를 검토하는 별도 용역을 군산대 산학협력단에 발주하기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거제지역 대책위 김영부 위원장은 “해양대 조사결과를 가스공사가 받아들이긴커녕 무력화시키기 위해 별도 용역을 추진해 공분을 사고 있다”면서 “객관적으로 조사된 최종보고서를 받아들여 보상에 즉각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거제 통영 고성 어민 700여 명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