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수종갱신사업, 팔색조 서식지 훼손 논란산림청, 동부면 북병산 자락 기존 나무 베고 편백 심어
수종갱신사업이 진행된 이후 휑한 모습이 돼 있는 북병산 자락 (사진제공: '거제자연의벗' 김영춘 대표)

팔색조 서식지 훼손 논란 이어 ‘치유의 숲’ 사업 저해 우려도
산림청·거제시 “중첩 부지 없고, 향후 나무 자라면 나을 것”

산림청이 동부면 북병산 자락에서 ‘수종갱신사업’에 나섰던 가운데 천연기념물 ‘팔색조’ 서식지 훼손 논란이 빚어졌다. 거제시가 이 일대에 추진중인 ‘치유의 숲’ 사업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산림청 산하 함양국유림관리사무소는 지난해 말과 올 초까지 북병산 자락에서 수종갱신작업에 나서 기존 나무들을 베어내고 편백 묘목을 심었던 걸로 확인됐다. 이 일대는 국유림으로서 현재 편백 묘목만 심어진 채, 휑한 모습이다. 재선충 등으로 반출할 수 없는 소나무와 고로쇠나무 등만 드문드문 서 있다.

문제는 거제가 대표 서식지인 ‘팔색조’ 서식지 파괴 논란이 빚어졌다는 것. 새 연구가이자 ‘거제자연의벗’ 대표로 해마다 팔색조 촬영을 하고 있는 김영춘 씨는 “이 곳은 팔색조가 해마다 여러 쌍이 찾아오는 깊은 산 속인데 모든 조류들 입장에서는 상당히 서식을 하기가 심각할 정도로 나쁜 곳이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초여름인 현재 팔색조가 한창 알을 낳고 번식을 하는 시기지만 상당수 나무가 베어진 탓에 팔색조가 서식은커녕 번식조차 할 수 없게 됐다는 것이다. 수종갱신과 관련해서도 편백나무만의 ‘단순림’으로 조성하는 것은 기존 생물 다양성에 부정적일 수 있단 전문가 지적도 나온다.

이와 함께 거제시가 이 인근에 70억 원을 들여 추진중인 ‘치유의 숲’ 사업에도 악영향을 우려하는 시각이 있다.

함양국유림관리사무소 측은 이에 대해 팔색조 서식 사실은 인지했으나 벌목이 팔색조에 영향을 끼치진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치유의 숲’ 사업에 대해서도 “거제시가 추진하는 사업 부지와는 중첩되진 않는다”고 말했다.

거제시 산림녹지과 관계자도 “산림청의 수종갱신사업이 향후 ‘치유의 숲 사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미래 2017-06-19 12:57:33

    편백나무는 기후변화에도 이롭지 않은 수종이라고 합니다.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삭제

    • 자연인 2017-06-18 11:27:22

      수종갱신하는 나무가 하필이면 편백나무인지 일본에서는 실패한 수종으로 알고 있는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