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올해도 모습 드러낸 팔색조거제자연의벗 김영춘 대표, 지난 14일 촬영

“호익- 호익” “호익- 호익” 다른 새들의 울음소리와 확실하게 구별되는 독특한 울음소리를 내는 숲 속의 요정 팔색조, 그 팔색조가 올해도 변함없이 거제도를 찾아 왔다.

‘거제자연의벗’ 김영춘 대표(거제에코투어 대표) 대표는 지난 14일 올해 첫 팔색조를 동부면 산지에서 확인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김 대표가 조사해 온 팔색조 도래 시기중 가장 빠른 날짜라고 한다. 2010년부터 해 마다 빠짐없이 거제도 팔색조를 조사해 오고 있는 김 대표에 따르면 기존에 가장 빨리 확인된 날짜는 지난해로 5월 16일이었다.

김 대표는 “지난 14일 확인 된 팔색조는 가장 먼저 거제도를 찾은 팔색조 그룹에 속한다고 보며 이제부터 계속 곳곳으로 도래를 할 것으로 본다” 면서 등산객 등 산림 출입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조류 사진을 찍는 전국의 사진가들이 거제도의 산 곳곳에서 팔색조를 비롯한 긴꼬리딱새 등 희귀조류 촬영을 위해 산림 출입을 많이 하는 것으로 목격을 하기도 했다”면서 “최소한의 탐조 가이드라인 조차 지키지 않고 새들의 생태를 무시한 채 촬영하는 사진가들이 많아 그들에 대한 단속 및 처벌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이들은 특히 번식 시기에 둥지를 찾아 무리하게 촬영을 강행, 새들의 안전한 번식에 부담을 주고 있고 이듬해에는 새들이 그 지역을 피해 다른 지역으로 번식지를 옮기게 되는 등의 부작용도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팔색조는 문화재청에서는 천연기념물 제 204호, 환경부는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 보호하고 있는 세계적인 희귀조류이다. 지구상에 최대 5000~1만 여 마리 정도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만 될 뿐, 정확한 개체수는 알 수 없다고 한다. 우리나라 기준으로는 5월 중순에 도래해 6~7월에 번식을 하고 가을에 남하하는 여름철새에 속한다.

우리 거제에는 팔색조 번식지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천연기념물 제 233호로 지정된 ‘거제 학동 동백나무 숲 및 팔색조 번식지’가 있다. 거제시청 1층 민원실에는 박제된 팔색조를 전시하고 있다. 이는 지난 2013년에 유리창 충돌로 옥포지역에서 사망한 팔색조이며 김 대표에게 제보돼 현장 확인 후 거제시 문화재청을 거쳐 전시 교육용으로 박제로 만들어졌다.

김영춘 대표는 그동안 거제섬꽃축제 등에서 ‘거제도의 새’ 사진전을 10여 차례 이상 열기도 했다. 팔색조와 관련해 궁금한 내용은 김 대표에게 문의할 수 있다.

문의: 김영춘 대표(010-9059-5012)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