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딸 납치했으니 2천만원 입금해라”아직도 걸려오는 보이스피싱 … 장승포 지구대가 차단

한 경관의 신속한 대처가 보이스피싱을 차단했다.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낮 12시 35분께 장승포지구대를 방문한 60대 남성이 “딸을 납치했다며 2000만원을 입금하라는 전화를 받고 아내가 은행으로 갔다”고 신고했다.

장승포지구대 고상현 경사는 보이스피싱으로 직감, 신속하게 금융기관을 파악해 곧바로 장승포농협에 전화를 걸었다. 부인의 인상착의를 말하며 현금인출을 대기시키고 농협으로 출동했다.

이어 고 경사는 부인을 농협창구에서 지구대로 인솔해 상황을 설명했고, 딸과의 통화연결을 성사시켜 보이스피싱을 막았다.

전화금융사기는 금융기관 사칭, 우편물 또는 신용카드 반송, 사건연루, 세금환급, 가족납치 수법의 보이스피싱과 대출사기로 구분되는데 최근에는 대출사기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보이스피싱 사례가 잘 알려졌음에도 불구하고, 갈수록 진화를 거듭하는데다 비교적 연세가 있는 장년층 이상의 경우는 속절 없이 속게 되는 경우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경찰은 이에 따라 전화금융사기 수법에 대한 홍보와 경각심을 촉구하는 집중 홍보기간을 다음달까지 2개월간 운영한다.

홍보활동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SNS 등 온라인은 물론, 포스터·리플릿·전광판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젊은층·노인층·학부모·금융기관·택배종사자 등 계층에 맞는 맞춤형 홍보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박용안 기자  yapkorea@gmail.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