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무늬만 청소년 게임장' 업주 일당 검거개조된 게임기 40여대로 불법 환전 영업

청소년 전용 게임장으로 위장해 약20일간 불법 환전 영업을 해온 게임장 업주와 종업원이 검거됐다.

거제경찰서(서장 김영일)는 거제시 고현동 소재 건물에 게임장을 개설, 불법 환전 영업을 한 혐의로 업주 A씨(47,남)와 종업원 B씨(44,남)를 검거해 조사중이라고 5일 밝혔다.

업주 A씨 등은 지난달 14일부터 불법 영업이 가능하도록 개·변조된 게임기 40여대를 설치하고 손님들이 획득한 포인트 1만원당 천원을 공제하는 수법으로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사업장에 CCTV를 설치, 청소년 전용 게임장으로 위장하고 손님들의 연락처를 따로 관리하는 등 치밀한 방법으로 불법 환전 영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게임기 40여대와 현금 280만원, 영업장부 등을 압수하는 한편, 현재 이들을 상대로 실제업주가 있는지 여부와 불법영업자금을 추적하는 조사를 벌이고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