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올 해수욕장 안전대책, 쓰레기·주차난 우려 ‘여론’거제시, 해수욕장 발생 민원 해결에 고심

지난 1일 거제 지역 17개 해수욕장이 문을 연 가운데 안전 대책, 쓰레기, 주차난 등의 문제가 우려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달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2015 하계 해수욕장 관리 종합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선 각 해수욕장의 안전대책, 쓰레기 수거, 시설관리에 대한 논의가 쏟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해수욕장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올해부터 해수욕장 관리가 해양경비안전본부(전 해양경찰서)에서 지방자치단체로 이관되면서 거제시가 해수욕장 안전대책 업무까지 떠맡아야 하는 실정이다.

시는 지난달부터 민간 안전관리요원을 모집했다가 지원자 부족으로 애를 먹었다. 하지만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실시한 추가모집에서 14명의 안전요원을 확보하고 자체교육을 한 뒤 구조라, 와현, 학동 해수욕장에 배치했다.

14명의 안전요원 중 인명구조 관련 자격이 있는 요원이 1명에 불과하지만, 시는 안전요원과 구조요원의 역할이 다르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시에서 채용한 안전요원의 경우 물놀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해수욕장 안전을 관리하는 역할이고, 해상 구조는 기존과 동일하게 119안전센터 및 해양경비안전본부에서 맡는다는 것이다.

해마다 골머리를 않고 있는 해수욕장 쓰레기 수거 대책은 지난해와 별다른 차이가 없어 보인다.

다만 올해부터 각 해수욕장 쓰레기는 해당 면·동에 자체 예산을 투입해 관리케 하고, 일반 쓰레기는 자원순환과, 해양쓰레기는 어업진흥과에서 각각 맡아 처리할 계획이다.

하지만 일반 쓰레기의 경우 종량제 봉투에 담긴 쓰레기만 수거할 방침이어서 피서철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쓰레기에 수거는 주민들의 몫이 될 우려가 크다.

지역 내 해수욕장 주차장은 국립공원 주차장을 임대한 구조라 해수욕장을 제외하면 대부분 인근 부지 주차장을 무료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해수욕장 인근 주차장이 대부분 비좁아 상당수 피서객들은 미등록(사설)주차장을 이용해야 하는 실정이어서 올해도 주차난과 주차장 이용요금에 대한 논란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해마다 해수욕장의 사워실 물 공급 및 쓰레기 문제가 적잖은 고민거리였지만, 올해는 안전문제까지 겹쳐 더욱 바빠졌다”면서 “늘 부족하지만 해마다 해수욕장으로 발생하는 민원 해결에 고심하고 있는 만큼 올해도 최선을 다해 피서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해수욕장 개장 후 5일 동안 방문객은 모두 1만 371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378명에 비해 30% 정도 많은 인원이 다녀갔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