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재심의 처분에 주민반대까지일운 옥녀봉 일원 풍력발전단지 추진

거제시가 추진중인 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이 경남도 도시계획위원회의 재심의 처분에 이어 해당부지 인근 지역민들도 크게 반발하고 있다.

‘삼거마을 거제 풍력발전단지 저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지난 24일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발전단지 조성 사업이 백지화 될 때 까지 집단행동을 포함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결사 저지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21일 삼거동 마을회는 마을주민과 출향인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 마을 동회를 열어 거제 풍력발전단지 사업에 대한 반대의견을 수렴해 사업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윤종기)를 구성했다.

또 향후 대응 방안으로 관계기관에 진성서와 항의서한을 발송하는 한편, 마을과 뜻을 함께하는 시민단체 등 지역사회 각계 각층에 연대를 요청할 계획이다.

윤종기 위원장은 “구천댐의 상류 오염을 이유로 30년 동안 주민들을 통제하고 규제한 거제시가 엄청난 토목공사와 각종 오염원이 있는 풍력발전 사업에 발벗고 나서는 모습에 25만 거제시민이 함께 반대 운동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대책위는 “거제시는 소음과 지가하락, 저주파와 고주파로 인한 불면증, 각종 질병 유발과 생태계 교란, 구천댐 식수원 오염 등 주민생활과 직결된 문제들은 안중에도 없다”며 “사업자의 심부름꾼 역할만 하는 행정, 졸속으로 밀어붙이는 행정 등의 문제를 각 기관에 제기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경상남도 도시계획위원회(위원장 안재락 경상대 교수)는 지난 18일 거제시가 요청한 ‘개발행위 허가규모 초과심의(거제 풍력발전단지 조성 및 작업로 개설)’에 대한 전체회의를 열어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도 도시계획위는 이날 심의 과정에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증빙자료가 미흡하고 추진계획도 구체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사업은 거제시 일운면 소동리 옥녀봉 일원 약 4만 5800㎡ 부지에 사업비 1000억 원을 들여 2㎿급 풍력발전기 20기를 건설하는 계획이다.

지난해 5월 8일 거제시와 남동발전, ㈜코네스코퍼레이션 간의 ‘거제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사업이 본격화됐다.

거제시는 풍력발전단지가 조성돼 상업운전을 시작하게 되면 연간 11.6만MWh의 전력을 생산, 매년 온실가스 7.4만t을 저감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주민들은 공사추진에 따른 산림 훼손 및 식수원 피해 등을 우려해 사업을 반대해왔다.

한편, 거제시는 관련자료를 보강해 조만간 도에 재심의를 요청할 계획이다.

조행성 기자  saegeoje@paran.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행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